•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중국이 대만 침공하면 한국 두 번째로 큰 피해"...국내총생산(GDP) 23% 감소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이 23%나 감소해 대만에 이어 두 번째로 타격이 클 것이라는 미국 민간 연구기관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 GettyimagesKorea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 GettyimagesKorea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이 23%나 감소해 대만에 이어 두 번째로 타격이 클 것이라는 미국 민간 연구기관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일 경제연구기관인 블룸버그 이코노믹스(이하 블룸버그)는 대만 총통 선거를 앞두고 대만의 지정학적 위기 격화와 관련해 전쟁이 발생할 경우와 전쟁 없이 중국이 대만 봉쇄에 나선 경우 등 2개 시나리오로 나눈 뒤 그에 따른 경제적 충격을 분석했다고 보도했다.


우선 중국이 대만을 침공하고 미국이 이에 개입할 경우 대만이 입는 경제적 피해는 GDP의 40%에 달할 것으로 분석했다. 

구글 지도 캡쳐구글 지도 캡쳐


블룸버그는 "해안에 집중된 대만 인구와 산업시설은 전쟁 발발 시 인명 피해와 더불어 경제적 비용이 늘어난다"라고 지적했다.


또, 전쟁 당사국인 중국의 경제적 피해는 GDP의 16.7%, 미국은 6.7%로 예상했다. 


중국은 미국 등 주요 무역 상대국과의 관계가 끊겨 첨단 반도체에 대한 접근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이고 미국 역시 애플 등 주요 기업들이 중국과 대만의 공급망에 의존도가 높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한국 국기 '태극기' / 사진=인사이트한국 국기 '태극기' / 사진=인사이트


블룸버그는 특히 "한국, 일본 등 동아시아 국가들에 가장 큰 충격을 미칠 것"이라며 한국의 GDP가 23.3% 감소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반도체와 무역, 금융 등 산업 전반에서 충격을 받아 피해가 클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전쟁 없이 중국이 대만 봉쇄에 나서는 시나리오에서는 경제 피해 규모가 전쟁 시나리오보다는 적을 것으로 추산됐다.

봉쇄 상황에서 GDP 감소 규모는 대만이 12.2%, 중국이 8.9%, 미국이 3.3% 수준일 것으로 블룸버그는 추산했다. 세계경제 GDP의 피해 규모는 5%로 판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