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일본 20대 여성들 사이서 '미친 존재감' 드러내며 불티나게 팔리는 한국 화장품들

일본 시장에서 한국 화장품 브랜드들의 인기가 뜨겁다.

인사이트티르티르


한국 화장품 브랜드들이 일본 시장에서 미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10일 일본수입화장품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의 한국산 화장품 수입액은 775억엔(한화 약 7,061억 9,55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처음으로 프랑스산을 누르고 1위에 오른 것이며 올해 상반기까지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최근 글로벌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티르티르'의 마스크 핏 라인 등은 4초에 1개씩 팔리며 큰 인기를 누리기도 했다.


메이크업 브랜드 '라카'를 운영 중인 라카코스메틱스 또한 올해 3분기까지 해외 매출이 전체(125억원)의 70%에 이른다.


이중 해외 매출은 일본에서 발생했으며, 일본 매출 중 45% 이상이 직영 온라인 몰에서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외에도 마녀공장은 일본에서 오프라인 점포 약 4,600개를 운영하는 가 하면 아모레퍼시픽은 에뛰드, 이니스프리, 라네즈에 이어 지난 9월 자사 브랜드 에스트라와 헤라를 일본 시장에 진출시켰다.


LG생활건강 또한 VDL과 글린트 바이 비디보브, 프레시안 등이 일본 시장에 진출해 있는 상태다.


이에 대해 업계는 K-팝 인기, 일본 MZ세대의 가성비 추구 경향 등이 맞물리며 한국 중저가 브랜드가 일본에서 약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