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현대차·기아, 올해도 한국 경제 먹여 살렸다...1년 동안 71조원 수출 달성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총 545억 달러(71조 1225억 원)의 외화를 벌어들이며 한국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달성하며 '수출의 탑'을 각각 수상했다.


현대차·기아는 작년 하반기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자동차 수출만으로 약 71조 원 규모의 외화를 벌어 들였다.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60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현대차는 300억불 수출의 탑, 기아는 200억불 수출의 탑을 각각 받았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그룹 양재사옥 / 현대자동차그룹


양사는 1700여개 기업 중 올해 수출액 1, 2위를 나란히 차지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장재훈 현대차 사장, 송호성 기아 사장이 수출의 탑을 수여받았다.


양사의 이번 수상은 2012년 이후 11년 만으로, 당시 현대차는 현대차 200억불, 기아는 150억불 '수출의 탑'을 각각 수상한 바 있다.


인사이트장재훈 현대차 사장, 송호성 기아 사장 / 현대차그룹


수출의 탑 실적 선정 기간인 2022년 7월 1일~2023년 6월 30일 중 현대차의 수출 실적은 310억달러(약 41조원)로 전년 동기 대비 29.6% 증가했다.


기아는 235억달러(약 31조원)로 30.7% 늘었다.


현대차와 기아가 해당 기간에 기록한 수출액은 지난해 국가 전체 수출액(6836억 달러)의 8%에 달하는 수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현대차·기아가 총 545억달러(71조1225억원)의 외화를 벌어들인 것이다.


현재 현대차·기아는 수출 실적을 바탕으로 올해 2년 연속 글로벌 자동차 판매 '톱3'가 유력하다.


한편 '수출의 탑'은 한 회사가 자사 수출 기록을 50억달러(6조5300억원) 단위로 경신할 경우 받는다.


해당 상을 수상한 기업은 이후 더 높은 단계의 수출의 탑만 수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