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K리그 인기팀' 수원삼성, 사상 최초 '2부리그 강등'...강원 FC와 무승부

경기 전까지만 해도 강원은 승점 33점으로 10위, 수원은 승점 32점으로 12위에 자리해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수원삼성이 역사상 첫 2부 리그 강등을 맛보게 됐다.


2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23 하나원큐 K리그1 38라운드, 수원삼성과 강원FC의 경기가 진행됐다.


K리그1 최하위인 12위는 자동 강등으로 된다. 경기 전까지만 해도 강원은 승점 33점으로 10위, 수원은 승점 32점으로 12위에 자리해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 한번의 경기로 강등이 결정되는 '단두대 매치'인 만큼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됐던 이날 경기. 


수원과 강원은 득점 없이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강원은 승점 34로 10위를 기록, 다이렉트 강등을 피했다.


반면 수원은 승점 33으로 11위 수원FC와 동률을 이뤘으나 다득점(수원FC 44골, 수원 35골)에서 밀려 최하위로 떨어졌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수원은 4-4-2 포메이션으로 시작했다. 안병준-웨릭 포포, 아코스티-고승범-한석종-바사니, 김태환-김주원-한호강-손호준, 양형모가 선발로 나섰다.


강원은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이정협, 김대원-이승원-유인수, 서민우-알리바예프, 윤석영-김영빈-강투지-황문기, 이광연이 선발 명단을 꾸렸다.


경기 초반 양 팀 모두 조심스러운 경기를 보였고, 경기는 결국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K리그 최고의 인기 팀 중 하나였던 수원삼성은 사상 첫 2부 리그로 강등에 많은 팬들이 충격을 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