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광고]

"성폭력·스토킹 막겠다"...서울시, 휴대용 SOS 비상벨 '지키미' 1만 세트 뿌린다

서울시가 '나'를 지켜주는 휴대용 SOS 비상벨 '지키미' 1만 세트를 대규모 보급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겨울이 오면서 해가 짧아지고 '어둠'이 빨리 찾아오고 있다. 동네 골목골목이 빨리 어두워지면서 밤길을 걷는 시민들의 불안도 커지고 있다.


서울시는 잇따른 강력 범죄로 인해 커지고 있는 시민 불안을 해소하고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휴대용 SOS 비상벨 '지키미'를 보급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서울시


'지키미'는 긴급상황에서 경찰 도착 전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고 경찰 자동 신고 기능도 갖추고 있다.


'휴대용 SOS 비상벨'은 '안심 경보기'와 함께 한 세트로 구성된다. 성폭력·가정폭력·교제폭력·스토킹 등 범죄피해자 및 피해우려자 1만 명에게 우선 지급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서울시


휴대용 SOS 비상벨과 안심 경보기의 기능은 다양하다.


휴대용 SOS 비상벨은 먼저 기기 작동 시 강력한 경고음이 발생해(작동 노출을 원하지 않으면 무음 가능)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고, 미리 설정한 최대 5명의 지인에게 위치가 담긴 비상 문자메시지를 즉시 발송한다.


또한 경고음 발생 후 20초가 지나면 112에 자동 신고하는 기능도 선택할 수 있다.


다만 오신고로 인한 치안력 낭비를 방지하고자 112 문자 신고 기능은 20초 후 작동한다.


인사이트서울시


안심 경보기는 고리를 잡아당기는 간단한 작동만으로 강력한 경고음을 발생시켜 가해자의 범행의지를 위축시키는 기능이 있다.


주변에 위급상황을 알릴 수 있는 기능도 탑재돼 있다.


인사이트서울시


현재 비상벨과 경보기 공급업체 선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서울경찰청과 함께 마련 중인 세부 지급기준에 따라 경찰서 및 지구대 파출소에서 오는 12월 말부터 현장 지급할 예정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민의 안전을 위해서는 어떠한 지원과 노력도 아끼지 않을 것이며, 특히 여성 등 범죄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 시책을 강화해 나가는 등 약자와의 동행을 계속 실천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YouTube '서울시 · 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