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재드래곤 회장님 일 냈다"...갤럭시S24, 실시간 통역 기능으로 번역기 없이 외국인과 소통한다

삼성전자가 실시간 통역 통화 서비스 'AI 라이브 통역 콜' 기능을 공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앞으로 갤럭시 유저라면 통역사 없이 외국인과 모국어로 통화할 수 있게 된다.


통화 중 실시간으로 통역이 되는 기능이 탑재되기 때문이다.


9일 삼성전자는 앞으로 '온디바이스 AI'를 탑재하는 갤럭시 스마트폰에 실시간 통역 통화인 'AI 라이브 통역 콜(AI Live Translate Call)' 기능을 포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삼성전자


'온디바이스 AI'란 기기에 생성형 AI 기능을 탑재하는 것으로, 외부 클라우드에 접속하지 않아도 단말기 내에서 자체 정보 수집, 연산이 가능해 처리 속도가 빠르다.


'AI 라이브 통역 콜'은 스마트폰 사용자가 통화 중 자신의 언어로 이야기하면 기기 내에 탑재된 갤럭시 AI가 실시간으로 상대방이 쓰는 언어로 통역해 전달하는 서비스다.


통역된 대화는 음성으로 들을 수 있으며 텍스트로도 표시돼 읽을 수도 있다.


별도의 앱을 설치할 필요도 없고, 상대방이 갤럭시 AI폰을 쓰지 않아도 본인만 사용하면 통화 중 실시간으로 통역이 된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특히 온디바이스로 제공된 AI를 활용하기 때문에 통화 내용이 클라우드 등 외부로 새 나가지 않아 보안 측면에서도 안전하다고 설명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Android Authority


실시간 통역이 가능한 구체적인 모델명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내년 초 갤럭시 AI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미루어 보아 내년 출시를 앞둔 '갤럭시 S24' 시리즈부터 해당 기능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MX사업부 개발실장 최원준 부사장은 "이제 모바일 AI 기술이 갤럭시와 의미 있게 접목돼 전에 없던 새로운 경험을 창출하고 휴대전화의 역할을 재정의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