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할인분양 받아 들어온 새입주민은 '주차료 50배' 내라는 전남 신축 아파트

전남 광양 한 신축 아파트에 입주한 입주민들이 할인분양으로 입주하려는 입주민을 막으려고 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주차요금 50배, 엘리베이터 사용료 오백만원...할인분양 입주민 경계하는 전남 광양 한 신축아파트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엘리베이터 사용료 오백만원부터"


전남에 자리한 한 신축 아파트에 부착된 안내문 내용 일부다.


이 아파트는 '할인분양'으로 들어 온 새입주민에게 주차요금 50배를 적용한다든가, 커뮤니티 시설을 이용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광양의 어느 아파트 디펜스 근황"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안내문 여러 장이 담겼다. 안내문에는 할인분양으로 들어온 입주민에게 경고하는 문구가 적혔다.


기존 입주민들은 할인분양으로 들어오려 하는 입주민들에게 "계약을 잠시만 미뤄줘라", "악독한 ○○건설 분양 대행사와 협력한 부동산", "입주민이 협의할 시간을 잠시 줘라"라고 안내문을 통해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기존 분양가보다 8천만원 저렴하게 분양...기존 입주민 "저희 손해 못봐요"


안내문 속 문구는 상당히 자극적이어서 그런지 순식간에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했다.


누리꾼들은 아파트에 부착된 안내문 내용을 보고 "난 무슨 10억짜리 아파트인 줄 알았네. 근데 3억짜리?", "할인분양 입주민도 돈 주고 들어온 건데 왜 이러냐", "그냥 자기들보다 더 싸게 사는 게 배 아파서 그런 거 아니냐", "현실판 콘크리트 유토피아"라는 반응을 보였다.


비판만 있어서 마음이 좋지 않았던 걸까. 해당 아파트에 입주한 기존 입주민이라고 밝힌 A씨는 속마음을 내비쳤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저 이곳 제 돈 8천만원에 나머지는 다 대출로 들어왔다"라며 "근데 34평 아파트가 8천만원 할인해서 할인분양으로 2억 4천만원에 분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막아야 하지 않겠냐"라며 "지금도 피가 거꾸로 나온다. 불침번 서면서까지 막아 보련다. 저희 손해 못봐요"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인사이트블라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