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세계에서 가장 오래 산 할아버지 댕댕이 보비, 31살 나이에 무지개다리 건넜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 산 강아지 보비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인사이트캐런 베커 박사 SNS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세계에서 가장 오래 산 강아지 보비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최고령 개 기네스 세계 기록을 가진 포르투갈 출생견 '보비'가 견생 31년 165일 만에 세상을 떴다.


23일(현지시간) BBC, 로이터 등은 포르투갈의 대형 목축견 '하페이루 두 알렌테주'종 수컷인 보비가 지난 21일 집에서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고 보도했다.


보비를 줄곧 지켜봤던 수의사 캐런 베커 박사는 SNS에 이를 공개하며 "보비를 사랑한 이들에게 1만 1478일은 절대 충분치 않다"라는 말로 애도를 전했다.


사랑스러운 강아지 보비는 지난 1992년 5월 11일 태어났다.


인사이트X 'Guinness World Records'


올해 2월 기네스에서 세계 최고령 개로 인정받으며, 1939년에 29세 5개월로 죽은 호주 블루이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 종의 평균 수명이 12∼14년인 것을 감안하면 보비는 엄청난 세월을 산 셈이다.


보비는 원래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죽을 뻔했으나 천운으로 살아남았다.


사형제로 태어난 보비가 살던 집에선 동물이 너무 많아, 강아지가 태어나면 구덩이에 묻었다.


하지만 보비는 별채 나뭇더미에 숨으며 목숨을 구했고, 그렇게 며칠 뒤 8살이던 레오넬씨와 형제들의 손에 크게 됐다.

 

인사이트Guinness World Records


주인 레오넬씨에 따르면 보비는 비교적 편안한 삶을 즐겼으며, 사람이 먹는 음식을 양념만 없애서 함께 즐겼다. 또한 죽기 전에만 잘 걷지 못하고 시력이 나빠지는 등의 불편을 겪었다.


보비의 장수 비결에 대해서는 '좋은 영향, 자연과 접촉, 환경 탐구 의 자유, 수의사의 꾸준한 관리, 사랑'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보비의 모견도 18세까지 살았고, 가족의 또 다른 개도 22세까지 사는 등 장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