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철근 빼먹어 '순살자이' 조롱받았던 GS건설 신축 아파트 충격 근황

오는 11월 준공 예정인 경북 경산시 자이 아파트의 사전 점검 당시 집 내부 모습이 공개됐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입주 한 달 앞둔 자이 아파트...사전 점검 때 모습은 당장 입주하기 어려운 상태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철근 누락' 아파트를 건설해 논란이 된 GS건설이 또 다시 실망감을 안겼다.


최근 경북 경산시 자이아파트 사전점검이 진행됐다. 해당 아파트는 바로 다음달(11월) 입주 예정인 아파트다. 그런데 사전점검 상태가 엉망이었다. 콘크리트에 금이 가고, 천장에 물이 새는 등 입주 막바지에 점검하는 사전점검인데도 상태가 심각했다.


해당 아파트는 평균 분양가가 3.3㎡(1평)당 약 1600만원이다. 이 아파트는 2024년까지 입주 예정인 아파트를 포함해 경산 지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다. 헌데 상태는 최고 분양가에 걸맞지 않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경산지역 역대 최고분양가였다는 아파트 사전점검 근황"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GS건설에서 지은 자이 아파트 내부 모습이 담겼다. 


집 내부 상태는 입주 약 한 달을 앞두고 진행한 사전점검이기 때문에 입주할 때랑 비슷한 상태여야 한다. 하지만 집 상태는 당장 입주하기가 어려운 정도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콘크리트는 쩍쩍 갈라지고, 실리콘 도포는 엉망으로 돼 흘러내려..."이게 무슨 사전점검이냐"


베란다 난간에 있는 못은 덜 박힌 채로 있어 위태로워 보였다. 난간 콘크리트는 쩍쩍 갈라져 당장이라도 부서질 것만 같았다.


또 실리콘 도포는 엉망으로 돼 있어 흘러내리기까지 했다. 전선 정리 또한 돼 있지 않아 어수선해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 A씨는 "현관문이 안 열려서 동행한 건설사 관계자와 입주민이 세대에 갇혔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입주민들 대거 항의 하러 갔으나, 현장 소장은 묵묵부답"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다행히 인분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라며 비아냥거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GS건설이 지은 자이아파트 사전점검 상태를 본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분양가도 비싼데 받은 돈 써서 어디다 쓰는 거냐", "철근 누락으로 그렇게 조롱받았으면서 아직도 정신 못 차렸네", "이게 무슨 사전점검이냐"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