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명품·오마카세·호캉스 즐기더니...50만원도 못 갚는 MZ세대 급증

20·30세대가 연체한 인터넷전문은행의 비상금 대출금이 약 14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의 비상금대출 연체금이 200억원에 달하는 가운데, 이 금액의 대부분은 20·30세대가 대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요즘 MZ세대 사이에서 명품, 오마카세, 호캉스 등을 즐기는 문화가 널리 퍼져있는 상황이라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반응도 나왔다.


지난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카카오뱅크·토스뱅크·케이뱅크 등 인터넷 은행 3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인터넷 은행 3사의 비상금대출 연체 잔액은 200억원이었다. 연체 잔액 가운데 69.9%(139억원)를 20·30세대가 빌려 간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금리 인상으로 연체금까지 증가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2020년부터 비상금 대출을 판매해왔고, 연체액이 3년 만에 25억원에서 175억원으로 7배 가까이 증가했다. 토스뱅크와 케이뱅크의 비상금대출 연체액은 각각 12억원, 13억원이다.


지난해 말 연체액이 카카오뱅크 98억 8,800만원, 토스뱅크 4억 8,800만원, 케이뱅크 5억 4,700만원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8개월 사이 두 배 가까이 뛴 셈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령별로 보면 20·30세대가 모두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카카오뱅크 175억원 중 123억원(71%), 토스뱅크 12억원 중 8억 5500만원(71%), 케이뱅크 13억원 중 7억 8200만원(60%) 등이다.


인터넷은행은 최소 50만원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는 비상금대출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국내 최대 종합보증사인 서울보증보험을 통한 일종의 보증 보험 방식이라 해당 보증서를 받을 수 있는 개인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대출 문턱이 높지 않은 만큼 20·30세대 또는 주부 등 신용 이력이 적은 신 파일러들이 주로 찾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인터넷은행의 공격적인 마케팅을 비롯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점 때문에 비상금대출을 찾는 고객이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다만 인터넷은행 비상금대출은 서류 제출과 심사를 간단히 하는 방식으로 대출을 집행하다 보니 비상금대출 금리가 높은 편이다. 16일 기준 금리는 카카오뱅크 연 4.820~15.000%, 토스뱅크 연 6.26~15.00%, 케이뱅크 연 6.03~15.00%이다. 추가로 연체한 경우 대출한 금리에 3%가 추가로 붙는다.


윤 의원은 "손쉬운 대출에 사회 초년생들의 연체가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경각심이 필요하다"면서도 "한편으로는 고금리·고물가에 경기침체까지 우려되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 정교하고 선별적인 금융지원정책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