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조국 딸 조민, '구독자 30만 명' 모은 유튜브 계정 폭파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의 유튜브 채널이 구독자 30만명 돌파를 앞두고 해킹 당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nchobae'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이 유튜브 채널 해킹 피해 사실을 알렸다.


지난 6일 조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안녕하세요, 조민입니다. 불과 30분 전에 구글·유튜브 계정이 해킹됐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조민은 "현재 구글에 계정 비활성화를 문의하는 등 사방팔방으로 복구되는데 시일이 걸릴 수도 있어 구독자분들께 양해 구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nchobae'


지금까지 열심히 만든 영상들이 사라질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무섭다는 조민은 "그래도 차근차근 노력해 보겠다. 구글 답변을 기다려봐야겠지만 계정을 되찾는 데는 2~7일 정도 소요될 것 같다"라고 알렸다.


조민의 본래 유튜브 채널명은 '쪼민'이었다. 하지만 해킹당한 이후 채널명은 'XRP - LIVE'로 바뀌었다.


또한 과거 업로드됐던 영상이 사라지고 '머스크가 리플을 만나다:엘론의 엘가를링하우스와 XRP의 SEC 법원 우위에 대한 새로운 벤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인사이트Instagram 'minchobae'


한편 조민은 지난 5월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으며 4월 만에 29만8000여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7일 오전 11시 기준 현재 조민의 계정은 아예 안 보이는 상태. '죄송합니다. 이 페이지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다른 검색어로 검색해 보세요'라는 안내문만 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inchob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