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윈도 '워드패드', 28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MS 윈도 내 문서 작성 프로그램 '워드패드'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인사이트워드패드 캡처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MS 윈도 내 문서 작성 프로그램 '워드패드'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지난 3일(현지 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는 웹사이트를 통해 '워드패드'가 더 이상 업데이트되지 않고, 향후 출시되는 제품에서 제거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MS는 'doc', 'rtf' 등처럼 서식이 있는 텍스트 문서는 'MS 워드'로 대체하고 'txt'와 같은 텍스트 문서는 '윈도 메모장'을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이번 결정으로 무려 28년 동안 수많은 이용자들이 사용해온 '워드패드'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인사이트워드패드 화면 캡처


그간 MS는 지난 1995년 출시한 '윈도 95'부터 워드패드를 기본으로 탑재해 제공해 왔다. 


워드패드는 외부 프로그램 없이 이미지와 다른 파일에 대한 링크를 포함할 수 있는 서식 있는 텍스트를 생성 및 편집할 수 있는 문서 편집기다.


다만 지난 2020년부터는 선택적 기능으로 분류돼 사용자가 원할 경우 삭제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MS는 워드패드를 없애는 정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주요 외신은 최근 워드패드 기능의 효용도가 낮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최근 MS는 메모장 프로그램에 '자동 저장' 등 기능을 추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많이 사용되지 않는 워드패드를 없애는 대신 '메모장 기능'을 개선하고, 문서 작업에는 유료 프로그램인 '워드'를 구매하도록 유도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인사이트빌 게이츠 / Gettyimage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