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이수근 "장애 아들 팔다리 불편해 얼굴로 넘어져...지켜주지 못해 자괴감 들어"

방송인 이수근이 팔다리가 불편한 둘째 아들과 있었던 마음 아픈 사연을 공개했다.

강지원 기자
입력 2023.08.29 16:28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물어보살'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방송인 이수근이 뇌성마비 진단을 받았던 둘째 아들과 있었던 마음 아픈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8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9세 장애 아들을 키우는 워킹맘의 사연을 다뤘다.


사연자는 '발달 장애 아이를 키우는 싱글 맘 부정적 편견에 힘들어요'라는 주제로 등장했다. 그는 올해로 9살이 된 발달 장애 아이를 키우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연자의 말에 따르면 아이의 나이는 9살이지만 지능은 2~3살 정도이고 장애 전담 어린이집을 다니고 있다.


아이는 17개월이 되던 해 어린이집 선생님을 통해 아이의 발달 장애 사실을 알게 됐고 치료 센터를 다니기 시작했다.


이날 사연자는 아이가 옷을 모두 벗고 나체로 키즈 펜션 수영장에 들어 갔던 일화와, 10층 아파트에서 장난감을 아래로 던져 위험했던 상황 등을 이야기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물어보살'


그러면서 아이 장애에 대해 편견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이들로 인해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수근은 사연자의 이야기와 장애를 가진 아이를 키우는 고충에 공감하며 자신의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오른 팔다리가 조금 불편한 우리 막내가 오른쪽으로 쓰러지더라"면서 "오른손을 못 뻗더니 얼굴로 넘어져 그대로 턱이 찢어지고 벌어졌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이수근은 "응급으로 가서 꿰맸다"며 "부모 입장에서 눈물 난다. 장애지 않냐. 근데 할 수 있는 방법이 아무것도 없더라"고 당시 속상했던 마음을 전했다.


또 그는 "내가 이해의 폭을 크게 갖는 게 방법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왜냐하면 민감도가 일반 부모에 비해 많다 보니 똑같이 이야기했는데도 우리한테 무시하는 톤 같고 부모 입장에서 그걸 크게 받아들일 때도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사연자에게 "사연자는 어려운 가정을 혼자 극복하다 보니 보이지 않는 화들이 쌓여있다"며 "그래서 그런 상황(불합리한 상황)들에 걸렸을 때 조금씩 폭발하기 때문에 일일이 대응하려 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이수근은 지난 2008년 3월에 박지연과 결혼해 2008년 첫째 아들 태준 군을 얻었다.


이후 2010년 1월 둘째 아들 태서 군을 얻었으며 아내 박지연은 임신중독증으로 2011년 10월 신장 이식 수술을 받았다.


지난 2012년 이수근은 한 방송에서 둘째 아들이 뇌성마비 장애가 있음을 밝힌 바 있다.


이로 인해 오른팔과 발을 못 썼으나 꾸준한 재활치료로 걸을 수 있게 되었다. 


네이버 TV '무엇이든물어보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