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더 글로리'부터 '마스크걸'까지...핫한 작품에는 어김없이 등장한다는 여배우

넷플릭스 마스크걸에서 김경자 그 자체로 분해 강렬하면서도 소름끼치는 열연을 선보인 여배우를 향해 시청자들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마스크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아, 내새끼... 그년 때문이여, 그년이 내 새끼를 요로코롬...내 새끼를 요로코롬...오메 오메 오메 오메"


넷플릭스 '마스크걸'에서 주오남(안재홍 분)의 엄마 김경자(염해란 분)는 강렬했다. 이 대사를 읊는 염혜란의 모습에 온몸의 털이 곤두설 정도다.


아들을 잃은 엄마의 절규는 안타까움과 동시에 광기가 느껴진다. 강한 모성애를 지녔으면서도 복수를 위해서는 살인을 마다치 않는 '킬러 본능'을 동시에 발산한다. 


시청자들은 그를 2007년 개봉한 영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서 사이코패스 살인마 안톤 쉬거 역을 맡아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받았던 하비에르 바르뎀에 빗대어 '염바르뎀'으로 부르기도 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더 글로리'


염혜란은 앞서 올해 상반기 '넷플릭스'에서 뜨거운 호평을 이끌었던 '더 글로리'로 한 차례 복수를 마친 바 있다.


'더 글로리' 속 강현남을 연기한 염혜란은 자신의 손에 피를 묻히지 않고 복수를 이룬다. 그리고 자신만의 반찬가게를 얻는 등 '더 글로리' 속 염혜란은 해피앤딩을 맞이한다.


OCN '경이로운 소문'에서 염혜란은 아들을 잃고 부상당한 카운터와 사람들을 치유하는 추매옥으로 분했다.


어쩌면 '복수', '아들을 잃은 엄마'라는 점에서 두 작품 속 캐릭터와 '마스크걸' 김경자와 공통점을 갖지만, 염혜란이 보여준 김경자는 두 캐릭터와 극단에 있는 모습이다. 


인사이트OCN '경이로운 소문'


강현남이 해피앤딩을 맞이했다면 김경자는 경찰이 쏜 총을 맞고 비극적인 결말을 맞이한다. 추매옥은 슬픔을 치유로 승화시켰지만, 김경자는 살인을 마다하지 않는 복수로 이어간다.  

 

아들의 복수를 다짐하는 김경자의 모습은 주인공과 함께 극의 주요한 한 축을 담당했다. 입체적인 김경자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높인다. 


'마스크걸'에서 염혜란은 김경자 그 자체가 됐다. 


많은 작품을 찍은 배우일수록 과거의 강렬한 인상이 다음 작품까지 이어져 몰입을 방해하는 경우가 많은데, 염혜란의 김경자는 그가 과거에 분했던 어떤 캐릭터와도 오버랩 되지 않았다. 


인사이트tvN '도깨비'


염혜란은 지난 2000년 연극배우로 데뷔해 차근차근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지난 2003년 영화 '살인의 추억'에서 단역 소현 엄마 역할로 영화에 데뷔한 그는 '아이 캔 스피크', '증인', '걸캅스' 등 유명 영화에서 조연으로 잇따라 출연한다. 


2016년 tvN '디어 마이 프렌즈'로 TV 드라마에 데뷔했고, 이후 '도깨비'에서 은탁의 이모이자 악역인 지연숙 역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아이 캔 스피크', '슬기로운 감빵생활' '라이브'에 출연했고, 2020년 '경이로운 소문'으로 열연을 선보였다. 


인사이트영화 '달짝지근해: 7510'


최근 극장가에서 호평을 얻고 있는 영화 '달짝지근해: 7510'에서도 동네 약사 역을 맡아 사랑에 빠진 차치호(유해진 분)와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특별출연인 만큼 극 중 비중이 크지 않다. 다만 완벽에 가까운 연기와 유해진과의 합을 맞추며 유쾌함을 전달한다. 


TV와 스크린을 넘나들며 관객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주는 염혜란은 영화 '소년들'과 '시민 덕희', 그리고 JTBC 드라마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를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다른 작품에서 그가 지금과는 또 다른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할지 기대를 가져도 좋을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