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성추행 당한 DJ 소다, 2차 가해 시달려..."노출 있는 옷 입은 내 잘못이야?"

공연 중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힌 DJ 소다가 일부 누리꾼의 2차 가해에 분노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eejaysoda'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일본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힌 DJ 소다가 2차 가해성 악성 댓글에 분노했다.


지난 14일 DJ 소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어떤 옷을 입든 성추행과 성희롱은 결코 정당화가 될 수 없어"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소다는 "어쩌면 당연하지만 이 말을 하기까지 엄청난 용기를 내야 했다"며 "나는 사람들에게 나를 만져달라고, 내 몸을 봐달라고 노출 있는 옷을 입는 게 아니다"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Instagram 'deejaysoda'


자신이 어떤 옷을 입을 때 예뻐보이는 지 잘 알고 있다는 소다. 그는 "그것에 만족함과 동시에 자신감이 생겨서 오로지 자기만족으로 입고 싶은 옷을 입는 것"이라며 "노출이 있는 옷을 입는다고 그들이 나를 만지거나 성희롱할 권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노출이 많은 옷을 입어서 이런 일을 겪은 거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평소에 무슨 생각을 하며 사는 걸까"라며 "내가 노출이 있는 옷을 입은 게 잘못이냐. 그렇기 때문에 나는 만짐을 당해도 되는 사람인 거냐?"고 꼬집었다.


자신의 몸은 자기의 것이지 다른 사람들의 것이 아니라고 강하게 주장한 소다는 "나는 내가 입고 싶은 옷을 입을 자유가 있고 어느 누구도 옷차림으로 사람을 판단할 수 없다"며 "난 노출 있는 옷 입는 거 좋아하고 앞으로도 계속 입을 거다"고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또한 "언제 죽을지도 모르는 인생, 남 눈치 보지 말고 입고 싶은 옷 마음껏 입으면서 살자"는 메시지도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deejaysoda'


앞서 이날 DJ 소다는 일본 오사카 뮤직 써커스 페스티벌에서 관객들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소다는 "너무 큰 충격을 받아서 아직도 무서워서 손이 떨리고 있다"면서 "아직까지도 너무나도 무섭고, 디제이를 한 지 10년 동안 공연 중에 이런 일이 있었던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는데 이런 일을 겪게 되어서 너무 믿기지가 않는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eejaysoda'


장문의 글과 함께 소다는 다수의 관객이 자신의 가슴에 손을 가져다 대는 모습이 포착된 사진도 여러 장 게재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소다는 전 세계를 무대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DJ다. 그동안 미국 '마이애미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메인 스테이지를 비롯해 스페인, 프랑스 등 다양한 무대에 올랐다. 


인사이트Instagram 'deejayso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