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무대인사 논란된 박서준, 손하트도 언급..."진정성 있는 행동일까 싶지만 노력중"

배우 박서준이 손하트를 언급한 인터뷰 내용이 주목받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박서준이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무대인사에서 보인 행동을 두고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손하트를 언급한 부분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콘크리트 유토피아' 주말 무대인사에서 팬이 건넨 머리띠를 하지 않은 박서준의 행동을 두고 태도 논란이 일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박보영은 팬이 준비한 닉 주디의 커플 머리띠를 착용한 뒤 박서준에게 다른 머리띠를 건넸으나, 박서준은 헤어에 스프레이를 뿌렸다고 손짓을 한 뒤 결국 머리띠를 쓰지 않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여러 누리꾼은 영화를 보러 와준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는 무대인사 현장에서 팬서비스 정신이 부족했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이 같은 논란에 앞서 한 브랜드 행사에 참석했던 박서준의 모습도 회자되고 있다. 당시 박서준은 취재진이 하트 포즈를 요청했으나 다른 포즈만 취하다 퇴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팬서비스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박서준이 손하트를 아예 안 한 건 아니다. 또 다른 행사에서는 환한 미소와 함께 쌍하트를 날리기도 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행사마다 포즈 취하는 건 스타의 자유"라는 반응으로 충돌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 같은 행동이 일부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이 됐기 때문일까. 최근 박서준은 '콘크리트 유토피아' 관련 인터뷰에서 손하트 관련해 이야기하기도 했다.


평소 오글거리는 것을 못 참는 성격이라는 박서준은 "손하트를 하는 게 진정성있는 행동일까 싶기도 하지만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무대에 서는 것 또한 많이 긴장하고 있는 편이라 덧붙였다.


한편 박서준은 이번 무대인사로 태도 논란과 더불어 난입한 관객의 강제 포옹 소동 등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