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콘크리트 유토피아' 무대인사에서 팬이 준비한 머리띠 쓰길 거부한 박서준

배우 박서준이 '콘크리트 유토피아' 무대인사에서 팬이 준비한 머리띠를 쓰길 거부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박서준이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무대인사에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오는 9일 개봉하는 이병헌, 박서준, 박보영 주연의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동명의 웹툰을 각색한 영화로 대지진으로 폐허가 된 서울, 유일하게 남은 황궁 아파트로 생존자들이 모여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작품은 7일 오전 8시 기준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21.9%의 점유율로 한국영화 예매율 1위, 전체 예매율 2위에 오르는 등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개봉을 앞두고 배우들은 무대인사도 돌고 있는데, 주말 사이에 있었던 무대인사에서 박서준이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팬이 건넨 머리띠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번 영화에서 부부로 나오는 박서준과 박보영. 한 팬은 이들과 그림체가 비슷한 닉과 주디의 커플 머리띠를 준비했고 이를 박보영이 받았다. 먼저 머리띠를 착용한 박보영은 박서준에게도 머리띠를 건넸다. 하지만 박서준은 헤어 스프레이를 뿌렸다는 손짓을 하며 머리띠 쓰길 거부했다. 


박보영은 이 같은 박서준의 반응에 알겠다며 고개를 끄덕였고, 한동안 박서준이 쓸 머리띠를 손에 쥐고 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영상이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자 누리꾼은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일각에서는 "무대인사에서 머리띠는 국룰 아니냐", "안 쓰더라도 받기는 하지", "배우들 다 하는데 왜.."라는 반응도 보였다.


실제 무대인사는 팬서비스의 일종이라 대다수의 배우들은 머리띠, 목걸이 등 팬들의 요청에 흔쾌히 응하는 편이다. 때문에 이날 박서준의 행동이 더욱 잘못됐다며 태도 논란이 제기됐다.


한 누리꾼은 "박보영 손 머쓱타드"라며 옆에 있던 박보영이 안타깝다는 반응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