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초·중·고 교사 100명 극단 선택... 초등교사만 57명이 숨졌다

최근 서이초 교사의 극단적 선택으로 사회적 논란이 커진 가운데 5년 6개월 동안 초·중·고 교사 100명이 극단 선택을 했다는 교육 당국의 통계 결과가 나왔다.

인사이트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최근 서이초 교사의 극단적 선택으로 사회적 논란이 커진 가운데 5년6개월 동안 초·중·고 교사 100명이 극단 선택을 했다는 교육 당국의 통계 결과가 나왔다. 


이중 절반 이상이 초등 교사로 원인 불명을 제외하면 우울증·공황장애로 인해 숨진 사례가 과반을 넘었다. 


30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실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서 취합한 교육부 자료를 받은 결과, 2018년부터 올해 6월 말까지 공립 초·중·고 교원 100명이 극단 선택으로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학교급별로 초등학교 교사가 57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등학교 교사 28명, 중학교 교사 15명 순이었다. 지난해 초·중·고 전체 교사(44만명) 중 초등 교사가 44%로 가장 많은 것을 고려하더라도 극단 선택을 한 교사 중 과반수를 넘어선 것이다.


사망 원인은 '원인 불명'이 70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우울증·공황장애' 16명이 차지했다. 이어 '가족갈등' 4명, '신변비관'과 '질병비관' 각각 3명, '병역의무' 2명 순으로 나타났다. 


극단 선택 교사 수는 2018년 14명에서 2021년 22명으로 4년 연속 증가했다. 지난해 19명으로 조금 감소했다가 올해 상반기엔 11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뉴스1 


학생·학교·교사 수가 가장 많은 경기 지역이 22명으로 가장 많았고 비수도권에서는 부산이 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북 8명, 충남 7명, 전남·전북 각각 6명, 강원·대구·대전 각각 5명, 울산·경남 각각 4명, 세종 3명 순이었다. 


한편, 29일 전국 교사들은 서울 광화문 광장에 모여 서이초 초등교사 사망 사건의 '진상규명'과 '공교육 정상화'를 촉구하며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이번 집회에는 폭염 경보가 내려진 뜨거운 날씨에도 초등학교를 비롯해 유치원, 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 등 전·현직·예비교사 3만여 명 이상이 모인 것으로 추산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