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구글, 광고 없이 동영상 볼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 올린다

구글이 미국에서 유튜브 프리미엄 요금을 인상한다.

인사이트Shutterstoc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구글이 미국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 가격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IT 매체 나인투파이브구글은 구글이 미국에서 유튜브 프리미엄 요금을 기존보다 2달러 인상한 13.99달러(한화 약 17,800원)에 내놓을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유튜브 측은 아직 공식적인 가격 인상을 발표하지 않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그런데 이미 미국 유튜브 프리미엄 페이지에는 기존 11.99달러(한화 약 15,300원) 대신 13.99달러 요금이 명시된 상태다.


iOS 기반 유튜브 앱을 통해 유튜브 프리미엄을 가입하면 가격은 18.99달러(한화 약 24,300원)다.


다만 연간 구독을 한다면 27.89달러(한화 약 35,600원)를 절약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구글이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을 인상한 건 2018년 유튜브 뮤직을 선보일 때가 마지막이다. 이번 가격 인상은 애플과 아마존이 이와 유사한 조치를 취한 뒤에 이어졌다.


구글은 뮤직 프리미엄의 구독료도 9.99달러(한화 약 12,800원)에서 10.99달러(한화 약 14,000원)로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아직 공식 발표가 없는 만큼 인상 전 가격으로 구독한 기존 구독자의 요금이 어떻게 오를지 불확실하다고 전망했다.


한편 유튜브 프리미엄은 광고가 없는 서비스로 영상 시청 중간에 방해받을 일이 없다. 오디오만 재생하는 옵션, 오프라인 저장 등의 여러 혜택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