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 12℃ 서울
  • 10 10℃ 인천
  • 9 9℃ 춘천
  • 12 12℃ 강릉
  • 10 10℃ 수원
  • 11 11℃ 청주
  • 9 9℃ 대전
  • 10 10℃ 전주
  • 11 11℃ 광주
  • 9 9℃ 대구
  • 14 14℃ 부산
  • 14 14℃ 제주

'새벽 소음'에 잠 못 잔단 이웃 폭로에 "공감 능력 없냐" 욕 먹은 정주리, 결국 옆집 찾아갔다

이웃 간 '벽간소음'으로 논란이 됐던 개그우먼 정주리가 거듭 사과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개그우먼 정주리가 이웃의 '벽간 소음' 지적에 논란이 끊이지 않자 재차 사과했다.


지난 2일 정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기회를 통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면서 "앞집과 소통하는 부분에 있어서 문제가 있었음을 나중에 알게 돼 오해를 풀고 진심을 담아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도 오해하신 부분에 대해 미안해하시고 일이 커진 부분에 대해서 마음 불편해하신다. 저희끼리 식사하며 많은 대화를 나누고 이웃의 정을 다져보려 한다. 앞으로도 더더욱 조심하고 이웃에게 층간소음이나 벽간 소음으로 피해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앞서 지난달 30일 한 누리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연예인 가족의 소음으로 괴롭다고 호소한 바 있다.


누리꾼 A씨는 "옆집 연예인 가족의 소음 때문에 너무 힘들다. 이사 온 지 3개월인데 하루라도 그냥 넘어가는 날이 없다"며 "낮엔 사람들 많이 오가서 시끄럽지만 낮이니 그렇다 쳐도, 아들만 넷인 집이니 이해해야지 싶다가도 밤 12시까지 큰 애들은 소리 지르며 놀고 새벽엔 돌 지난 막내가 꼭 깨서 최소 30분은 넘게 악을 쓰며 울어댄다"고 지적했다.


또 A씨는 "애들 그렇게 시끄럽게 놀아도 엄마 소리는 안 들린다"며 "아이 우는 건 그렇다 쳐도 12시까지 노는 건 주의해달라고 민원도 넣었다. 하지만 사과도 없고 변한 건 없다. 관리실에 민원을 넣었고, (해당 연예인도) 우리 집인 줄 알고 있는데 쪽지 하나 받은 게 없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해당 글이 삽시간에 퍼지면서 글 속 연예인이 누군지 관심이 집중됐다.


누리꾼들은 정주리가 최근 다자녀 청약으로 한강뷰 아파트에 이사했다고 밝힌 정황 등을 토대로 정주리가 해당 연예인이라고 지목했다.


정주리의 인스타그램 댓글에는 "커뮤니티에 층간소음 글 올라왔다. 확인해 보셔야 할 것 같다"는 댓글이 달렸다.


이후 지난 1일 정주리는 "아이들 조심 시킨다고 했는데 불편하신 분들이 있었나 보다"며 "앞으로도 더욱 신중히 교육시키려고 한다. 걱정해 주신 분들 앞으로 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또 "아래층이 아니라 벽간소음인가보다. 저도 어디서 민원이 들어온 지 몰라서 알아보고 있는 중이다. 알게 되면 가서 정식으로 그분께 사과드리려 한다"면서 "(글에 나온 시간엔)다 자고 있었는데 오해가 있는 것 같다. 아이들에게 뛰지 말라고만 했지 벽간소음을 신경 못 쓴 부분은 저의 불찰이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댓글을 통해 상황을 설명하고 사과했음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자 지난 2일 정주리는 재차 사과문을 게재하고 고개를 숙인 것이다.


한편 상황을 지켜본 누리꾼들은 "이래서 대화가 중요하고 사과가 필요한 것", "현명하게 대처하셨으니 앞으로 조심만 하면 된다", "아들 넷 키우는 게 얼마나 힘든지 알아서 이해 간다", "밤마다 저러면 옆집은 괴롭지", "잘 해결했다니 다행입니다 "라고 반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