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농협 직원, ATM에서 현금 조금씩 빼는 수법으로 1억원 이상 횡령

서울의 한 지역농협 직원이 1억 원이 넘는 돈을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서울의 한 지역농협 직원이 1억 원이 넘는 돈을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9일 농협중앙회에 따르면, 서울의 한 지역농협 지점에서 직원이 약 1억 원을 빼돌렸다가 적발됐다.


이 직원은 지난 3월부터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안에 있는 현금을 조금씩 빼내는 방식으로 1억 원 이상을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빼돌린 돈은 주식 거래에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농협중앙회는 해당 직원에게 해당 금액을 모두 돌려받았지만, 횡령 혐의로 형사 고발할 예정이다.  또 해당 지점에 대해 감사에 착수했다. 


농협에서 임직원 횡령 사건은 여러 번 발생했다. 


지난해 10월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이 농협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범'농협에서 임직원에 의해 발생한 횡령·배임 등의 사건은 245건이며 피해액은 608억 원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