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말레이시아서 식사 후 쓰러진 기장...인천행 대한항공 10시간 지연

말레이시아에서 출발 예정이던 대한항공 비행기가 기장의 건강상태 악화로 10시간 넘게 지연됐다.

인사이트대한항공 비행기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뉴스1] 금준혁 기자 = 말레이시아에서 출발 예정이던 대한항공 비행기가 기장의 건강상태 악화로 10시간 넘게 지연됐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20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인천으로 향할 예정이던 대한항공 KE672편이 10시간40분 가량 지연됐다. 비행기에는 200여명의 승객이 탑승하고 있었다.


당시 운항을 맡은 외국인 기장이 현지에서 섭취한 음식으로 인해 고통을 호소해 운항이 불가능해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체 기장을 섭외하는 과정에서 운항 및 객실 승무원의 정해진 근무시간이 초과돼 불가피하게 다음날 오전으로 운항편이 지연됐다는 것이 대한항공 측 설명이다.


대한항공(003490)은 피해 승객에게 호텔 제공 및 여정변경 조취를 취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