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제발 '이 기능' 좀 추가해 주세요"...단톡방 몰래 나가기 이어 사용자들이 카톡에 요구하는 기능

카카오톡 '채팅방 조용히 나가기'에 뜨거운 관심이 집중 되면서 '삭제된 메시지 표시 없애기' 등 추가 요구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킬미 힐미'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드디어 카카오톡 사용자들이 그토록 원하던 '단톡방 조용히 나가기' 기능이 추가됐다.


'조용히 나가기' 기능이 출시 3 주만에 이용자 200만 명을 넘어섰다는 소식이 들리기도 했다.


지난 6일 카카오에 따르면 '채팅방 조용히 나가기' 기능이 카톡 실험실에 탑재된 지난달 10일부터 같은 달 31일까지 약 200만명의 이용자가 실험실을 활성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카카오 사용자들이 '조용히 나가기'에 이어 추가 되기를 간절히 원하는 기능이 있다.


인사이트사진 = 카카오톡


바로 '삭제된 메시지 표시 없애기'기능이다. 카카오톡은 현재 보낸 메시지를 취소할 수는 있지만 메시지가 삭제됐다는 표시가 뜬다. 


문구는 메시지를 주고받은 모두에게 보여지기 때문에 난감한 상황이 연출 될 때도 있다.


오랜 시간동안 카톡 사용자들은 '채팅방 조용히 나가기' 기능 만큼이나 강력하게 '삭제된 메시지 표시 없애기' 기능을 요구해왔다.


카카오톡에서 기능을 추가하거나 없앨 때마다 갑론을박이 일어나는 만큼 카카오도 이용자 반응을 살펴보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카카오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기능에 대해 꾸준히 업데이트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다. 이어 "한 기능을 오픈할 때마다 찬반 논란도 많다"면서 "이용자 목소리를 듣고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의견을 수렴하는 차원에서 카카오는 '카톡이지'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카톡이지'는 이용자의 대화 스트레스나 부담을 줄이고 일상 속 편의를 향상하는 데 초점을 맞춘 프로젝트다. 


인사이트카카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최근 채팅방 조용히 나가기 기능도 도입됐고, 향후 알림을 쉽게 끄거나 알림 방식을 이용자 상황에 맞게 설정하는 등의 기능이 지속적으로 추가될 방침이다.


카카오는 올해 안에 이용자의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한 기능을 지속해서 추가할 계획입니다. 알림을 손쉽게 끄거나 알림 방식을 이용자 상황에 맞게 설정하는 등의 기능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 측은 "지난 4월에 오픈한 '카톡설명서' 페이지를 통해 카카오톡의 다양한 기능에 대한 소개와 설정 방법도 소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