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링거만 3번, 죽다 살아나"...여행 중 온몸에 화상 입은 강예빈 (+사진)

배우 강예빈이 몰디브 여행 중에 온몸에 화상을 입었다.

인사이트Instagram 'kang_ye_bin'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강예빈이 몰디브 여행 중에 온몸에 화상을 입었다. 


지난 5일 강예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몰디브 해변에서 찍은 짧은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강예빈이 초록색 미니 원피스를 입은 채 선글라스로 한껏 멋을 낸 모습이 담겼다.


특히 시뻘겋게 일광화상을 입은 듯한 강예빈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민소매 원피스를 입은 채 활짝 웃고 있지만, 온몸이 빨갛게 탄 모습. 이에 누리꾼은 "너무 탄 거 아니냐", "이 정도면 진짜 화상 입은 거 아니냐" 등의 우려 섞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강예빈은 "한국 와서 링거만 3번 맞았고 죽다 살아났다"며 "지금은 잘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바닷물에서 수영을 해서 화상을 입었다는 설명을 덧붙이며 "모두가 너무 걱정해 주셔서 많이 좋아지고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ang_ye_bin'


이후에도 강예빈은 휴양지에서 휴식을 즐기는 사진과 영상 다수를 게재했다. 그가 올린 게시물에는 여행 전과 다르게 새빨갛게 탄 강예빈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뜨거운 햇빛 아래 새빨개진 팔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강예빈은 2004년 온라인게임 모델로 데뷔한 뒤 tvN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영화 '가문의 영광4' 등 여러 작품에 출연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ang_ye_b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