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넷플릭스, 계정 공유 금지 시작..."구독자 추가는 월 1만원"

넷플릭스가 미국에서부터 본격적으로 구독자들의 계정 공유 단속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Beebom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넷플릭스가 본격적으로 구독자들의 계정 공유 단속을 개시했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미국 CNBC는 넷플릭스가 자사 블로그를 통해 새로운 비밀번호 공유 정책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넷플릭스는 "넷플릭스 계정은 여러분과 함께 사는 사람들, 즉 가족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신의 계정에 등록된 기기를 검토하고 접근 권한이 없는 기기를 삭제하거나 비밀번호를 바꾸는 방안을 고려하라"라고 권고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넷플릭스는 "계정을 가구 구성원이 아닌 다른 사람과 공유하기 위해서는 그들이 직접 요금을 지불하도록 새 멤버십으로 프로필을 이전하거나 추가 회원 요금을 지불하라"라고 안내했다.


기존 계정에 같은 가구 구성원이 아닌 사람을 추가 하려면 한 달에 7.99달러(한화 약 1만 원) 이상을 내야 한다.


블룸버그 통신은 추가 요금으로 유저와 계정을 공유할 수 있는 옵션은 기본적으로 월 15.49달러(한화 약 2만 원)를 내는 스탠더드와 월 19.99달러(한화 약 2만 6천 원)를 내는 프리미엄 유저에 한정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 / GettyimagesKorea


넷플릭스는 현재 1억 개 이상의 가구가 계정을 공유하고 있으며 이는 전 세계 유저의 약 43% 정도라고 밝혔다.


당초 넷플릭스는 1분기 말 계정을 공유하는 유저들에 대한 단속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지난달 실적 발표에서 투자자와 고객에게 해당 조치를 2분기로 미룰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넷플릭스는 올해 초 일부 남미 국가에서 계정 공유를 금지한 결과 단기적으로는 가입자 수가 줄었으나 시간이 흐르면서 가입자 수가 다시 늘었다면서 장기적으로 더 큰 수익 기반을 보장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하지만 이날 미국 증시에서 넷플릭스의 주가는 1.93% 하락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