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많이 고통스럽기도 하겠지만..." 방탄 리더 RM이 데뷔 10주년 앞두고 아미들에게 남긴 편지

방탄소년단 리더 RM이 팬덤 '아미'에게 진심 가득한 편지를 남겼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방탄소년단 RM이 데뷔 10주년을 앞두고 팬덤 '아미'에게 정성스러운 편지를 남겼다.


지난 5일 RM은 팬 소통 플랫폼 위버스에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랜만입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긴 편지를 남겼다.


그는 팬들의 안부를 물은 후, "저는 시시콜콜하게 그럭저럭 잘 지내고 있습니다. 현재를 살려고 부단히 노력합니다"라고 전했다.



RM은 요즘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더 발견해가고 있다고 말하며, 하고 싶은 말이 한없이 차오르다가도 금세 잊어버린다고 밝혔다.


그는 "저희가 세상에 나온 지 10년이 되는 지금 여러분들은 어떠신가요. 괜찮으실까요"라고 물었다.


RM은 "종종, 아니 자주 궁금합니다. 안부가, 생각이, 슬픔이, 희망과 절망이, 지금 무엇을 믿고 있는지, 믿고 싶은지, 무엇을 좇는지, 계절은 잘 느끼고 계신지"라며 아미에게 더욱 구체적인 질문을 건넸다.


그는 앞서 몇 번 말했듯 갈수록 입을 여는 게 참 어렵다며, 그저 어른이 돼가며 침묵을 배우고 있다고 믿고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RM은 "많은 것들이 슬프다가도 기쁘고, 기쁘다가도 그저 슬프고, 예전의 제가 찍었던 영상들 보며 혼자 낯 가려 보고, 이젠 좀처럼 기억나지 않는 무뎌지는 것들이 참 아쉽고, 허허롭고, 이상하고, 자신이 있다가도 없고 막 그래요. 그냥 이렇게 있고 싶은가 봐요"라며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솔직히 다녀온 뒤 어떨까 궁금하고 두려워요"라며 군대를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RM은 "시간은 참 빠르고, 모든 건 변하고, 저도 변하고, 더 이상 무책임하게 모든 사랑을 요구 드리거나 엉엉 매달리고 싶지만은 않은 걸요"라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는 사랑을 찾아 헤매기 보다 자신이 사랑 그 자체로 있으면, 노력으로 자신을 가꾸면 사랑이 자연스럽게 찾아올 거라고 믿고 싶다는 말을 건네기도 했다.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RM은 "곧 10주년이네요. 시간과 마음의 먼지더께가 쌓을 수록 점점 더 어려워지는 것이 있다는 사실이 참 슬프지만 어떻게 보면 마음과 마음의 무게란 게 그런 것 아닐까요. 그만큼 우리가 나눈 조각이 크다는 거겠죠"라고 전했다.


그는 "저는 매일 소박하게 감사 드리며 무엇이 내 일부였는지 상기해 보면서 늘 그래왔듯 잘 지내고 있겠습니다"라는 다짐을 밝혔다.


RM은 "여러분도 힘든 때가 많겠지만, 많이 고통스럽기도 하겠지만 잘 지내 주셔요. 종종 또 궁금해하고 있을게요. 제 글과 편지는 제가 여러분께 사랑을 전하는 그때그때의 방식인 것 같아요. 지금 제 모양은 이런 듯"이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깊은 고민과 통찰, 팬들을 향한 사랑과 애틋한 마음이 담긴 RM의 글을 본 많은 아미들은 크게 감동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6월 13일 데뷔 10주년을 맞이한다.


방탄소년단 멤버 진과 제이홉은 현재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으며, 다른 멤버들도 순차적으로 입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