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팬들 사이서 "걸어다니는 인형 같다" 반응 폭발한 '인간 샤넬' 제니

블랙핑크 제니 멧 갈라에서 '인간 샤넬' 그 자체로 변신했다.

이원선 기자
입력 2023.05.02 17:31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블랙핑크 제니가 '인간 샤넬'로 변신해 2023 멧 갈라에 등장, 모두의 이목을 끌었다. 


1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2023년 멧 갈라 행사가 열렸다. 올해 멧 갈라 테마는 2019년 8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고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로, 수많은 셀럽들이 칼 라거펠트에게 헌정하는 화려한 의상을 선보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날 행사에는 제니, 송혜교, 최소라 등 국내 스타들 역시 참석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제니는 샤넬의 엠버서더 답게 샤넬의 미니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제니가 입은 드레스는 1990년 샤넬 컬렉션에서 공개된 빈티지 화이트 미니 드레스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제니는 이 드레스와 검정색 장갑, 또 검정 스타킹을 매치했고 샤넬을 상징하는 흰색 카멜리아 꽃 장식으로 포인트를 줘 "인간 샤넬 그 자체"라는 평을 이끌었다.


이날 제니는 미국 매거진 보그와의 인터뷰를 통해 "샤넬 팀이 1990년대 샤넬의 런웨이 룩을 재해석한 드레스를 완성해 줬다. 정말 마음에 든다"고 스타일링에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한편 멧 갈라는 매년 영화, TV, 음악 전반에 걸친 스타들을 초대해 미술관 기금 조성을 위한 모금 행사를 벌인다.


K팝 스타를 비롯해 빌리 아일리시, 니콜 키드먼, 로버트 패틴슨, 마고 로비, 킴 카다시안 등 할리웃 스타들도 '멧 갈라'에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