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빈아, 넌 소중한 친구였어"...故 문빈에게 '18년 절친' 신비가 남긴 손편지

故문빈의 절친으로 알려진 신비가 추모공간에 장문의 편지를 남겼다.

인사이트신비 / Instagram 'bscenez'


비비지 신비, 故문빈에 남긴 편지..."예쁜 말 못 해준 게 후회돼"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그룹 비비지의 신비가 절친이던 故 문빈에게 장문의 편지를 남기며 애틋함을 전했다.


지난 27일 신비는 문빈의 소속사 판타지오 사옥에 마련된 추모 공간에 편지를 남겼다. 신비는 문빈과 똑같은 1998년생으로, 18년 지기 절친으로 알려져 있다.


신비는 "빈아 나 은비. 거긴 좀 어때? 네가 좋아하는 것들로 가득해? 부디 그랬으면 좋겠다"며 "우린 참 오래 봤지? 어렸을 때부터 말이야. 근데 18년을 알고 지내면서 서로 뭐가 그리 낯간지러워서 툴툴대고 너한테 예쁜 말 한마디를 못 해줬을까 그게 너무 후회돼"라고 운을 띄웠다.


인사이트신비가 남긴 편지 /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난 한동안은 후회하고, 슬퍼하고, 추억하고, 미안해하고 온종일 네 생각만 할 거 같아. 너 거기에서 어휴 한숨 쉬면서 쟤가 왜 저러나 낯간지러워하고 있을 거 눈에 훤히 보이는데 네가 이해해 주라"라고 문빈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또한 신비는 "빈이 네가 항상 나한테 부탁했던 것처럼 수아랑 이모, 이모부 잘 챙길게. 그러니 넌 이제 아무것도 걱정하지 말고 너의 행복만을 위해 살아"라고 당부하면서도 "꼬꼬마 시절부터 10대 20대 함께 할 수 있어서 든든하고 행복했어! 빈아. 너랑은 할머니 할아버지 될 때까지 같이 늙어갈 줄 알았는데 나만 늙겠다. 이제. 거기서 나 늙어가는 거 보면서 실컷 웃고 놀리고 있어라! 나중에 만나면 실컷 티격태격하고 싸우자"라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신비는 끝으로 "나는 너라는 사람 존재만으로 힘이 되고 나한테 너무나 든든하고 소중한 친구였어. 이런 말 이제야 해서 미안하고, 어디 가서 제일 친한 친구가 누구냐고 물으면 난 지금껏 그랬듯 망설임 없이 너라고 대답할 거야"라면서 "너무 많이 미안하고 미안해. 내가 많이 사랑하는 거 알아주라"라고 먹먹한 심경을 전했다.


인사이트신비와 故문빈 /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신비는 그룹 여자친구 출신이자 현재 비비지 멤버로 활동 중이다.


문빈과 신비는 올해 26세 동갑내기 절친이며, 고향 충북 청주에서 자고 나라 어린 시절 함께 춤을 배우러 다니고 비슷한 시기에 연예계 데뷔하는 등 돈독한 친분을 이어갔다.


앞서 문빈은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숨졌다. 문빈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팬들을 위해 故 문빈의 추모 공간 방문 기간을 당초 30일에서 49재인 6월 6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