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세븐틴 승관, 문빈에 남긴 뭉클한 편지..."다음생에도 무조건 내 친구"

세븐틴 승관이 절친이었던 故 문빈을 향해 뭉클한 장문의 편지를 썼다.

인사이트Instagram 'pledis_boos'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세븐틴 승관이 故 문빈을 향한 그리움을 전하며 장문의 편지를 남겼다.


28일 승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문빈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게재하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날 승관은 "세상이 다르게 보이게 하는 사람이었다 넌 이렇게 잘 맞기도 힘든데"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Instagram 'pledis_boos'


이어 "도착지 없이 몇시간 동안 걸어도 보고, 예쁜 풍경보면 꼭 카메라에 담고, 밤하늘 보며 사색에 잠겨보고, 술에 취해 길에서 노래 부르고, 취해 잠들어도 내 휴대폰 꼭 충전해주고 자고"라며 문빈과의 추억을 나열했다.


승관은 "비가 쏟아지는 날에도 운동하자고 홀딱 맞으면서 남산에 올라가고 출출해서 결국 야식시켜 먹고 자면 다음날 누가 더 부었나 사진 보내주고 같이 밥 먹을 때면 나보고 '아부지 잘 묵네'하고 흐뭇하게 바라봐 주고 별거 아닌 일에 실없이 웃어도 보고"라며 "별거 아닌 말에 얼굴 붉히며 싸워도 보고 서운한 마음에 자존심 부리며 연락도 안 해보고 결국 보고 싶어 미안하다 서로 사과하고 화해하고 언제 그랬냐는 듯 더 재밌게 놀고 열심히 논 만큼 또 열심히 일하고 그것마저 너무 잘해버려서 또 기특하고"라고 추억했다.


인사이트Instagram 'pledis_boos'


주변 모든 사람들에게 예의 바르고 착해서 항상 자신의 일처럼 기뻐해줬다고 문빈을 회상한 승관은 "마지막까지 나를 안아주고 위로해주던 내 친구 빈아"라며 애틋하게 불렀다.


그러면서 "좋은 사람이라고만 표현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놈 내 평생 자랑거리다 넌"이라며 "나 그래도 이 정도면 가장 친한 친구라고 자부심 가지고 살아도 되지?"라고 덧붙였다.


승관은 문빈의 친구가 될 수 있어서 큰 영광이었다고 전하며 "내 친구가 되어 주어서 너무 고마워. 다음 생에도 무조건 내 친구다. 올라가서 보자! 보자마자 진짜 꽉 안아줄게"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인사이트Instagram 'pledis_boos'


장문의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승관와 문빈의 추억이 가득 담겨 있었다.


두 사람은 함께 여행을 가고 맥주를 마시며 일상을 나누는 모습. 이는 보는 이들을 모두 먹먹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pledis_bo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