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애플, 다음 달 출시하는 10만원대 '투명 이어폰' 디자인 공개

애플이 속이 훤히 비치는 디자인의 10만 원대 '투명 이어폰'을 출시한다.

인사이트5월 출시 예정인 애플의 투명 이어폰 / macrumor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애플이 속이 훤히 비치는 '투명 이어폰'을 출시할 예정이다.


스마트폰업체 낫싱이 내놓은 투명 무선이어폰이 큰 인기를 끌자 애플이 결국 투명 무선이어폰 경쟁에 뛰어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IT 매체 맥루머스(macrumors)는 애플의 '비츠 스튜디오 버즈+'가 투명 이어폰을 선보인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낫싱 이어투(Nothing Ear2)


보도에 따르면 투명 이어폰은 5월 18일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에어팟 프로2의 반값 수준으로 10만 원대가 예상된다.


속이 훤히 보이는 투명한 디자인의 '비츠 스튜디오 버즈+'는 낫싱의 투명 무선이어폰 '이어투'와 매우 비슷해 보인다.


인사이트Henry Burrell / Foundry


애플이 새롭게 선보이는 '비츠 스튜디오 버즈+'는 USB-C 충전 케이스가 포함된 최대 36시간의 청취 시간을 제공한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과 함께 IPX4 등급 방수·방진 기능도 갖췄다는 게 특징이다.


원터치 페어링, 장치 간 자동 전환, Hey Siri 지원 및 나의 찾기 지원과 같은 기능도 제공된다.


한편 앞서 출시된 낫싱의 이어원은 지난달 기준 전 세계적으로 품절, 이어투 또한 국내에서 완판을 기록하는 인기를 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