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나도 피해자"...임창정, 주가조작 일당에 30억 투자해 홀랑 날렸다

가수 임창정이 주가조작 의심 일당에 30억원을 맡겼다가 수십억 원에 달하는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mchangjung3309'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임창정이 주가조작 세력에 30억원을 맡겼다가 수십억원의 손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5일 JTBC는 임창정이 최근 주가가 급락한 일부 종목과 관련한 주가조작 의심 일당에게 30억원을 맡겼는데 현재 투자금 대부분을 날린 상태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창정은 자신이 설립한 연예기획사 지분 일부를 50억원에 파는 대신 그 중 30억원을 주가 조작 일당에 재투자하기로 했고, 자신의 증권사 계정에 15억원, 아내 서하얀의 계정에 나머지 15억원을 넣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자신과 부인의 신분증을 맡겨 일당이 이들 명의로 대리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임창정이 투자한 30억원은 한 달 반 만에 58억이 됐으나 임창정은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지 못했다고 했다.


특히 임창정은 이들 일당이 그의 투자금 30억원으로 신용매수까지 해 모두 84억원어치 주식을 샀는데 이같은 사실 역시 몰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mchangjung3309'


임창정은 JT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주가 폭락으로 자신이 큰 손해를 본 피해자라고도 주장했다.


임창정은 "당연히 '그 그 친구들이 하는 팀들이 하는 룰인가보다' (하고) 저는 주식을 모르니 그렇게 다 해줬다"며 "근데 (계좌가) 둘 다 반 토막이 나 있는 거다. 그랬더니 이게 '누군가에게 당했다'라는 표현"이라고 말했다.


현재 임창정에게는 1억 8900만원만 남았다. 그는 "내일부터는 마이너스 5억원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mchangjung3309'


한편 이번 주가조작 의혹은 지난 24일 주식시장에서 일부 종목이 명확한 배경 없이 무더기로 급락세를 보이면서 불거졌다.


서울남부지검은 주가조작 의심 일당 10명을 출국 금지 조치했고, 금융위원회는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