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뽕을 뽑는다', '뭐야 너네지?'...비속어·반말 논란 휩싸인 MBC 여자 아나운서

MBC 아나운서 박지민이 간담회에서 미숙한 진행으로 물의를 빚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박지민 MBC 아나운서가 제작 발표회에서 출연진들에게 비속어와 반말을 사용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 ' 웨이브 콘텐츠 라인업' 제작 발표회가 열렸다. 


박지민 아나운서는 이날 진행을 맡았으며, 동시에 '피의 게임2' 출연자이기도 하다.


인사이트Instagram 'jimneev'


서바이벌 예능 '피의 게임2'를 소개하는 자리에서 박지민 아나운서는 행사 도중 출연자들과의 친분을 이유로 비속어와 은어, 반말을 사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박 아나운서는 공식 석상에서 어울리지 않는 '와꾸', '삐댔다', '뽕을 뽑는다' 등의 표현을 사용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출연진 덱스가 "이번 시즌에 러브 라인이 있다"고 말한 뒤 다른 여성 출연자가 이에 호응하자, 박 아나운서는 "뭐야 너네지?"라고 갑작스럽게 반말을 해 보는 이들을 당황하게 했다. 


인사이트사진=Wavve original


또 출연진 파이가 취재진에게 웹예능 '머니 게임'에 대한 질문을 받자 "대답 안 하셔도 좋습니다"라며 자의적 판단으로 답변을 막기도 했다. 


반면 파이는 박 아나운서의 만류에도 성실하게 답변해 시선을 모았다.


결국 박 아나운서는 행사가 끝난 후 "오늘 제작 발표회에서 저의 부적절한 발언과 신중하지 못했던 태도로 불편함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랜만에 만난 출연진들이 반가워 들뜬 마음에 진행자로서 부적절한 표현과 매끄럽지 못한 진행을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imneev'


이어 진행이 처음이었다는 말과 함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하게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현직 아나운서 답지 못한 발언이다", "현장과 공식석상을 구분 못한 것 같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반면 "누구나 실수 할 수 있다", "진심으로 사과한 것 같다", "이번을 계기로 조금 더 조심하면 된다" 등 그녀의 진심 어린 사과에 응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wavve.official'


한편 '피의 게임2'는 두뇌, 피지컬 최강자들이 '사냥할 것인가, 사냥 당할 것인가'를 두고 벌이는 극한의 생존 서바이벌 예능이다. 출연진으로는 홍진호, 하승진, 후지이 미나, 박지민, 현성주, 덱스, 서출구 등이 있다.


오는 28일에  Wavve에서 공개된다.


※ 다음은 박지민 아나운서의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박지민 입니다.

오늘 2023 웨이브 콘텐츠 라인업 설명회 '피의 게임2' 제작발표회에서 저의 부적절한 발언과 신중하지 못했던 태도로 불편함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피의 게임2' 촬영 후 오랜만에 만난 플레이어들과 반가움에 들뜬 마음이 앞서, 이를 진정시키지 못한 채 진행자로서 적절치 못한 표현과 매끄럽지 못한 진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편을 드렸습니다.

바쁘신 와중에도 참석해주신 많은 기자분들과, 제작진, 출연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한번 고개숙여 깊이 사과드리며,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하게 고민하고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