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크리스찬' 지올팍, 천재 호소인 별명에 솔직한 심경 고백..."지긋지긋해 바로 스킵"

일부 누리꾼에게 '천재 호소인'으로 불리는 지올팍이 자신의 별명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피식대학Psick Univ'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가수 지올팍이 '천재 호소인'이라는 별명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에는 '지올팍에게 조계종을 묻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최근 유튜브 쇼츠를 중심으로 크게 주목받고 있는 가수 지올팍이 게스트로 등장해 얘기를 나눴다.


인사이트YouTube '피식대학Psick Univ'


이날 이용주는 "모든 유튜브와 틱톡에서 지올팍 '크리스찬' 영상이 뜬다"라고 전했다.


김민수가 "너도 네 영상이 뜨면 넘기냐"라고 묻자, 지올팍은 "맞다. 지긋지긋하다. 바로 스킵한다. 시청자들을 이해한다"라고 대답했다.


지올팍은 사실 이렇게까지 크게 성공할 줄 몰랐다고 밝히며 "근데 요즘에는 많은 사람이 나를 싫어한다. 근데 그게 좋다"라고 전했다.


그는 사람들이 자신을 '천재 호소인'이라고 부른다고 언급한 뒤, "천재호소인은 천재로 보이고 싶은 사람을 뜻한다. 근데 나는 한 번도 나보고 천재라고 한 적이 없다. (그래서) 이 별명이 싫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피식대학Psick Univ'


하지만 지올팍은 이제 '천재 호소인'이라는 별명이 좋다고 말하며, 자신의 팬들과 헤이터(안티팬)들이 싸우고 남긴 유산 같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정재형은 "어차피 계속 (헤이터들이) 천재호소인이라 할 거 아니냐. 그럼 한번 호소하는 게 어떠냐"라고 제안했다.


'피식대학' 멤버들이 계속해서 설득하자, 지올팍은 카메라를 향해 "저는 천재다. 천재 지올팍. 제발 천재라고 불러달라"라고 호소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1994년생인 지올팍은 지난 2018년 앨범 'Benefits'로 데뷔했다.


지올팍이 최근 노래 'CHRISTIAN'으로 흥행하자, 많은 이들은 그를 '천재 뮤지션'이라고 부르며 크게 환호했다.


하지만 지올팍의 노래를 듣고 별다른 감흥을 느끼지 못한 이들은 지올팍이 '천재 뮤지션'이 아니라 천재인 척하는 '천재 호소인'이라며 좋지 않은 의미의 댓글을 남겼다.


YouTube '피식대학Psick Un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