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120만원에서 시작"...8년차 우체국 공무원의 '월급 실수령액' 수준

우체국에서 일하는 8급 공무원의 월급 실수령액이 공개돼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최근 물가가 상승함에 따라, 많은 이들이 다양한 직종의 급여에 관심을 갖고 있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8년 차 계리직 공무원 월급'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널리 퍼지는 중이다.


해당 게시글에는 우체국에서 근무하는 8급 공무원의 지난해 9월분 월급 내역이 담겼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공개된 우정8급 우정서기(계리)의 월급 실수령액은 205만 7120원이었다.


해당 사진을 공개한 공무원은 "8년 전에 120만 원 받았는데 8년 동안 80만 원 올랐어요"라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해당 공무원에 따르면 월급에서 공제만 62만 원이 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해당 공무원의 월급 명세서에는 소득세 16만 9110원, 일반기여금 27만 9000원, 건강보험료 10만 6000원 등 다양한 공제 항목이 있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이를 본 많은 이들은 "8년 차인데 실수령 200만 원이라니", "공제되는 돈이 너무 많은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크게 놀랐다.


한편, 인사혁신처 공식 홈페이지에 방문하면 각 직렬 공무원의 봉급표를 확인해 볼 수 있다.


해당 봉급표에 따르면 2023년 기준 우정8급의 1호봉 월급은 180만 5100원이다. 9급 1호봉 177만 800원과 비교했을 때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인사이트인사혁신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