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죽기 전 코피 흘렀다...미국 이어 태국서도 대왕판다 돌연사했다

전 세계 곳곳에서 대왕판다들이 돌연사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인사이트돌연사한 판다 린후이 / Chiang mai Zoo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전 세계 곳곳에서 중국이 임대해 준 대왕판다들이 돌연사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지난 2월 미국 동물원에 임대한 판다 '러러'가 돌연사한 데 이어 태국에서도 중국의 암컷 판다가 갑작스럽게 죽었다.


20일 태국 매체 방콕포스트는 태국 북부 치앙마이 동물원에 있던 21살 암컷 대왕판다 '린후이'가 전날 숨졌다고 보도했다. 


린후이의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죽기 하루 전인 지난 18일 오전부터 상태가 좋지 않았다고 한다. 동물원 측은 또 린후이가 먹이를 먹은 후 누워있을 때 코피가 관찰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Chiang mai Zoo


태국과 중국 수의사팀은 즉각 공동으로 린후이 치료에 나섰지만 린후이는 상태는 오히려 악화됐다.


결국 린후이는 다시 일어나지 못했다. 담당 수의사는 기자회견에서 "고령인 린후이의 건강을 매일 확인해왔으나 질병 등 특별한 징후는 없었다"고 말했다.


린후이는 2003년 수컷 대왕판다 촹촹과 함께 중국에서 태국으로 건너와 치앙마이 동물원에서 살았다. 2009년에는 촹촹과 린후이 사이에서 새끼가 태어나기도 했다.


인사이트Chiang mai Zoo


중국은 1980년대부터 상대국에 우호를 표시하는 의미에서 모든 판다를 대여 형식으로만 보내는 이른바 '판다 외교'를 하고 있다. 


태국은 애초 중국에서 10년간 두 마리 판다를 장기 대여 형식으로 대여했고 이후 기간이 10년 더 연장됐다. 태국인들의 사랑을 받았던 린후이는 오는 10월 중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앞서 촹촹은 2019년 19살에 돌연사했다. 촹촹 역시 숨지기 전 건강에 이상 징후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누리꾼들은 당시 태국에서 촹촹을 제대로 돌보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지만 양국 전문가들의 공동 부검결과 사인은 심장마비였다.


인사이트Xinhua Video


대왕판다 수명은 야생에선 약 15년이지만 동물원에서는 25~35년 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장 38살까지 산 대왕판다도 있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은 대왕판다 린후이의 죽음으로 슬픔에 빠졌다. 판다의 상태에 대해 알게 된 후 즉시 전문가 영상 연결을 통해 태국 측을 도왔지만 불행히도 생명을 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주치앙마이 중국영사관은 중국과 태국 전문가들이 공동 조사를 벌여 린후이의 사인을 최대한 빨리 규명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