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속옷 깨끗이 빨아도 대변 검출...O개월에 한 번씩 교체해야 한다

민감한 속살에 직접 닿는 속옷을 관리하는 방법을 알려주겠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매일 입는 속옷은 민감한 속살에 직접 닿기 때문에 청결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속옷은 깨끗하게 세탁한 후에도 완전한 살균을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교체하는 게 좋다.


관리를 잘못하면 세균이 번식해 질염 등이 생길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욕대 미생물·병리학과 필립 티에르노 교수에 따르면 속옷은 아무리 깨끗이 빨래해도 박테리아가 남을 수 있다.


필립 티에르노 교수는 완전한 살균을 기대하기 어려울 수 있으므로 속옷의 보관 기간을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애리조나대 미생물학과 찰스 게르바 교수는 미국 ABC와의 인터뷰에서 "세탁기에 돌린 속옷에서 평균 0.1g의 대변이 검출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는 자연스러운 일로, 건강을 해칠 정도는 아니라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팬티 안에는 박테리아, 소변, 점액 등이 묻게 되기 때문에 속옷을 매일 갈아입는 게 좋다.


그렇지 않으면 피부가 속옷에 있는 세균과 접촉해 불쾌한 냄새는 물론, 발진, 가려움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속옷 교체 주기를 놓치거나 잘 갈아입지 않으면 속옷에 묻어있던 균들이 요로를 타고 올라가 요로감염을 일으킬 수 있고, 곰팡이균이 번식하면 여성에게 칸디다 질염을 유발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따라서 팬티는 매일, 브래지어는 적어도 2~3일마다 갈아입는 게 좋다. 속옷 교체 주기는 6개월이 적당하다.


속옷 착용 기간이 길어지고 계속 빨래를 하면 속옷이 늘어나고 틀어지기 쉽기 때문에 위생을 위해서도, 변형을 위해서도 교체하는 게 좋다.


또 속옷을 세탁할 때는 세탁기보단 손빨래가 좋다. 세탁기를 사용하면 속옷 모양이 변형되거나 제대로 씻기지 않는 부분이 생길 수 있으므로 30~40도의 물에 중성세제로 손빨래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