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올해 최고가 아파트는 110억원 한남더힐...'현금 완납'한 30대 외국인 정체

외국 국적의 자산가가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아파트 매물을 110억원에 매입했다.

인사이트한남더힐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지난 1월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전용 200㎡ 35층(펜트하우스) 입주권이 100억원에 팔렸다.


1월에 이뤄진 계약이었지만, '올해 아파트 최고가' 기록을 세울 거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그런데 지난달 28일 이 기록이 보기 좋게 깨졌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240㎡(72평) 5층 매물이 무려 110억원에 계약이 체결된 것이다.


이 매물을 매입한 이는 한국 사람이 아니었다. 한국에서도 유명한 나라를 국적으로 하는 30대 자산가였다.


인사이트뉴스1


7일 뉴스1은 30대 영국인 자산가가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240㎡(72평) 5층 매물을 110억원 현금 완납으로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매입자는 1984년생의 39세 영국인 A씨였다. 통상 소유권 이전 등기는 매매 계약 체결 후 3개월 이내에 이뤄지는데, 이 거래는 2주 만에 절차가 완료됐다.


매도자 B씨는 2018년 7월 해당 아파트를 59억 5천만원에 매입했는데, 5년여 만에 약 50억원의 시세 차익을 남기고 되팔았다.


인사이트네이버 부동산


영국 국적자임에도 한국의 부동산을 이토록 거액을 주고 매입하는 경우는 흔치 않기에 시민들 사이에서는 '검은 머리 외국인'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한남더힐은 대우건설과 금호산업이 2011년 옛 단국대 부지에 32개동, 600가구 규모로 조성한 단지다. 지하 2층 및 지상 3~12층 전용 87㎡~332㎡로 이뤄진 한강 조망권 최고급 단지로 꼽힌다.


2011년 입주 시작 재벌그룹 회장, 가수 BTS, 비-김태희 부부 등 연예인 다수가 매입하면서 인지도가 높아졌고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부의 상징'이 되면서 더 유명해졌다.


인사이트네이버 부동산 


서울 용산구는 한남더힐, 나인원한남 등 고급 주택이 자리하는 등, 서울 강남권 못지않게 도심 최고 부촌으로 꼽히고 있다. 


인사이트한남더힐 전경 / 사진 제공 = 대우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