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담배 끊기 어려워 '금연침 80개' 꽂고도 흡연했다 고백한 여자 연예인

유명 여자 연예인이 과거 담배를 끊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VIVO TV - 비보티비'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한 유명 연예인이 담배를 끊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했다고 전했다.


지난 30일 유튜브 '비보티비' 채널에는 '대학원 간다고 아부지에게 삥땅 친 마흔아홉 살 김숙 어떤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 속에는 부캐 '에레나 쌤'으로 변신해 청취자들의 고민을 들어주는 김숙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YouTube 'VIVO TV - 비보티비'


이날 한 청취자는 "아버지가 40년가량 담배를 피워왔다. 작년 겨울엔 뇌경색으로 입원했었다. 운 좋게 퇴원했지만 담배를 못 끊고 계신다. 아버지의 금연을 도울 수 있는 현명한 방법을 알려 달라"라는 고민을 전했다.


해당 사연을 들은 김숙은 "(내가) 흡연자로서 살면서 느꼈던 건데, 아버지가 담배를 40년 정도 피우셨다면 끊기 어려울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김숙은 자신도 담배를 끊기 위해 금연초, 니코틴 패치, 금연껌, 금연침 등 다양한 시도를 해봤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VIVO TV - 비보티비'


그녀는 "새끼손가락에 침을 80개씩 꽂았는데, 그걸 빼자마자 (친구들과) 담배를 피웠다"라고 얘기했다.


김숙은 금연침을 맞을 때 매우 아팠지만, 다 맞고 나서는 친구들과 "아까 너무 아프지 않았냐"라고 말하며 담배를 피웠다고 말했다.


이후 그녀는 청취자에게 "(아예 담배를 끊는 것보다) 담배 양을 줄이는 것도 중요하다", "(아버지에게) 잔소리를 하지 말고 도와줘라" 등의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인사이트YouTube 'VIVO TV - 비보티비'


한편, 김숙은 다양한 방송에 출연해 과거 애연가였고 유재석과 '맞담배'를 피웠다는 사실을 털어놔 많은 이들의 시선을 끌었다.


그녀는 지난 2월 진행된 팟캐스트 '송은이·김숙의 비밀보장'에서 "난 금연 광고 (찍을) 자격이 있다. 성공의 아이콘이다"라며 금연 광고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이날 김숙은 "어설프게 피우다가 끊은 게 아니라 담배로 끝을 봤다. 물레방아(담배 연기가 입에서 코로 들어가는 것)도 할 수 있다"라며 개인기를 자랑하기도 했다.


YouTube 'VIVO TV - 비보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