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필리핀 공연에서 더 과감해져...'엉밑살' 드러난 하의 실종 패션으로 춤추는 '블핑' 제니 (영상)

블랙핑크 제니가 필리핀 공연에서 과감한 패션으로 팬들의 시선을 모았다.

인사이트TikTok 'ch_blackpink'


제니, 엉덩이만 겨우 가린 '아찔한 패션' 선보여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필리핀 공연에서 과감한 패션으로 눈길을 끌었다.


블랙핑크는 지난 25일부터 26일 이틀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BLACKPINK WORLD TOUR [BORN PINK]' 공연을 마쳤다.


멤버들 중 가장 짧은 하의를 입은 제니는 미니스커트를 입고 섹시미를 뽐냈다. 


인사이트TikTok 'ch_blackpink'


아찔하면서도 고혹적인 분위기를 과시하는 제니의 영상은 순식간에 각종 SNS 사이에서 확산됐다.


그중 지난 26일 틱톡 계정 'ch_blackpink'이 공개한 제니의 영상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영상 속 제니는 요정 같은 모습으로 몸을 흔들며 살랑살랑 춤을 췄다.


인사이트TikTok 'ch_blackpink'


짧은 스커트를 입어 드러나는 그녀의 우월한 각선미에 팬들은 환호했다.


이외에도 허리까지 내려오는 리본 머리끈과 포슬포슬한 레그워머는 흡사 발레리나를 연상케 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얼굴은 아기인데 몸매는 핫걸 그 자체", "진짜 요정이 춤추는 것 같다", "엉밑살 패션까지 유행시키는 거 아닌가 모르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팬들은 "너무 노출이 심한 것 같다"며 "아무리 예쁜 옷이라도 다음부턴 중요 신체 부위는 가릴 수 있는 옷을 입혀줬으면 좋겠다"고 제니를 걱정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