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최민식 "소속사 없이 직접 운전하고 맛집 찾아다녀...옛날 올챙이적 생각나고 좋다"

배우 최민식이 '카지노2' 마지막화를 끝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사이트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디즈니플러스 드라마 '카지노'가 마지막화를 끝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2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카지노'의 주연 배우 최민식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최민식은 소속사가 없이 홀로 다니는 요즘 근황을 전했다.


최민식은 소속사도 매니저도 없다. 운전도 직접 한다. 이에 대해 그는 "뭐 혼자 하고 있는 거다"라고 가볍게 홀로 다니고 있는 상황을 알렸다.


인사이트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이어 "사실 드라마는 힘들더라. 영화는 어떤 장소 하나에서 일주일 찍고 또 이동하고 하면 되는데 드라마는 온갖 데를 다 다니니까 피곤하긴 했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근데 변한 건 없다"라며 "오히려 혼자 운전하고 장거리를 하니까 생각할 시간도 많고 (매니저) 눈치를 안 봐도 된다"라고 장점을 말했다.


이어 "내가 배고픈데 매니저에게 '배 안 고프냐?'라고 물을 때 눈치도 보일 텐데, 그런 게 없어서 이번에 촬영 차 부산 가면서 내가 맛집 검색해서 갈 수도 있고 하더라. 이렇게 다니면서 예전 생각이 났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최민식은 처음 영화할 때나 방송할 땐 기획사가 없으니 스타급 배우들이 개인 매니저와 다녔고, 자신도 매니저가 없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옛날 올챙이 적도 생각난다. 밤 운전할 때 헷갈리거나 피곤한 건 있는데 그래서 안경도 맞췄고 좋다. 오히려 음악 크게 틀고 쉬고 싶을 때 쉰다"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한편 '카지노'는 시즌2로 마무리됐다. 새 시즌에 대한 언급은 현재까지 없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