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유연석 갑질 폭로 작성자 "사과문 쓴 적 없어...허위 폭로 아니다"

배우 유연석이 경비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폭로 글을 쓴 작성자의 사과문이 뜬 가운데 해당 사과문이 실제 작성자의 글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인사이트Instagram 'yoo_yeonseo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배우 유연석이 경비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폭로가 나온 후 폭로글 작성자가 허위 폭로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런 가운데 폭로글 작성자가 사과문이 자신이 쓴 글이 아니라고 주장해 누리꾼들이 혼란에 빠졌다.


앞서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배우 유연석 님의 인성은 사람 바이 사람인가 봅니다'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킹콩 by 스타쉽


해당 게시글에서 작성자 A씨는 자신의 아버지가 유연석으로부터 무시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의 아버지가 6~7년 전 경비원으로 근무했을 당시 유연석에게 말이라도 걸어보고 싶어 인사하자 그를 무시하는 태도를 보였다는 주장이었다.


A씨는 "저희 아버지 말씀으로는 사람을 참 벌레 보듯이 봤다고 한다"라면서 모멸감을 느낀 아버지가 경비 일까지 그만두게 됐다고 토로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22일 유연석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사과문으로 올라온 글 /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자 자신을 폭로글 작성자라고 주장한 B씨가 네이트판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최근 유연석이 예능 같은 프로그램에 많이 나와 인기를 끌자 질투심에 글을 작성하게 됐다"라면서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유연석 배우님한테 죄송하다. 실제로 뵌 적 없지만 배려심 넘치는 좋은 인성을 가진 배우일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A씨는 원본 글에 추가 글을 올리며 해당 사과문을 작성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생이 바빠 이렇게 일이 커진 걸 이제 봤다. 글쓴이라는 분이 질투심에 글을 올렸다 주장이다 사과하셨다는데 유연석 씨 팬분이신지 소속사 관계자분인지는 모르겠고. 아무튼 저는 거짓말을 한 적이 없다"라며 허위 폭로글이 아니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세상 어느 간땡이 부은 관종이 굳이 본인 시간을 낭비하며 거짓말을 주저리주저리 늘어놓나. 이 모든 상황이 어이가 없다"라며 황당해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저는 아버지께 들은 사실만을 말했을 뿐이다"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또 "쓰다보니 너무 감정에 치우쳐 쓰게 된 것은 인정한다"라면서 "아버지가 유연석 씨 때문에 경비원을 그만두신 건 아니시겠죠. 다시 읽어보니 저도 그런 뉘앙스로 쓰고 희귀병을 언급하면서 동정심을 유발한 것 같기도 하다. 유연석 씨 때문에 일을 그만두신 건 아니라고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라고 정정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그 외 글들에는 과장이 없다. 돈 바라고 쓴 거 아니고 루게릭 치료비 바라고 쓴 것도 아니다"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어 "그냥 짜증 나고 답답한 마음에 하소연한 거다. 연예인 실명을 거론하면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 솔직히 조금 무섭다. 하지만 저는 사실만을 기재했으니 반박하겠다"라고 말했다.


A씨는 "이 글 쓰셨다는 분 유명세 때문에 질투심에 그랬고 본 글은 지우지 않겠다고 하셨는데 본인이 진짜 작성한 게 맞다면 어디 한 번 지워보시라"라며 사과 글을 올리지 않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본인이 쓰신 글 빠른 시일 내에 정정하지 않으면 저도 글쓴이로 사칭하신 분 고소하겠다"라며 글을 마쳤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사과문을 쓴 B씨는 "네, 저는 유연석 님 인성글 쓴 사람 아닙니다"라면서 "고소 기사가 뜨는데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유연석 님 욕을 하고 있었다. 글쓴이 분께서 입장문을 쓸 시간이 없어 보이시길래 이러다가 유연석 님한테 갑질 이미지가 박힐 것 같아 글을 쓴 것이다"라고 인정했다.


B씨는 "제가 쓴 글 때문에 사람들은 유연석 갑질이 주작이라고 받아들이고 넘어가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사칭한 게 잘못된 일이라는 것은 알고 있지만, 사람들은 진실에 관심 없다. 요즘엔 고소한다고 말해도 갑질 이슈는 자극적이니까 중립인 척하며 글쓴이 편이다. 그래서 글쓴이인 척하며 주작이었다고 기사화 되도록 글을 썼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진짜 주작이 아니라면 증거와 함께 폭로하라"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