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김기수, JMS 정명석 성대모사 논란에 결국 사과했다

JMS 교주 정명석 성대모사를 해 논란이 됐던 김기수가 결국 사과했다.

인사이트YouTube '김기수'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겸 뷰티 유튜버로 활동 중인 김기수가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정명석 교주를 흉내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지난 21일 김기수는 한 매체를 통해 "결코 어떠한 악의도 없었다"며 연이틀 논란이 된 정명석 교주 흉내를 언급했다.


이어 "흉내를 낸 건 저 역시 그가 나쁜 사람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절대 악의를 담거나 안 좋은 의도가 있어서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김기수'


다만 피해자에 대한 2차가해가 됐거나 보기 불편했던 사람들에게는 진심을 다해 사과하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지난 17일 김기수는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정명석 교주를 성대모사 했다.


당시 그는 닭뼈를 윗입술과 잇몸 사이에 끼운 뒤 "하늘이 말이야. 어? 하느님이 나야. 내가 메시아야"라며 정명석 특유의 말투를 따라하다 웃었다.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이 김기수의 행동을 지적했으나, 그는 정명석이 나쁘기 때문에 따라했다는 취지로 반박하며 방송을 이어갔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방송 이후에는 해당 영상이 SNS 및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기 시작했다. 누리꾼은 "범죄를 희화화 하나니", "피해자한테는 고통일텐데 2차 가해다",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등의 반응으로 비난을 쏟아냈다.


결국 김기수는 이 같은 반응에 해당 영상을 내렸으며 매체를 통해 사과까지 하게 됐다.


한편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에는 JMS 교주 정명석의 만행이 담겨 파장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