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자연산 G컵 가슴 노출해 돈 버는 게 죄인가요?"...월 6천만원 수입 고백한 여성 BJ

자연산 G컵의 장점을 살려 '월 수입 6천만 원'을 벌고 있다는 여성 BJ가 고민을 털어놨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자연산 G컵의 장점을 살려 '월 수입 6천만 원'을 벌고 있다는 여성 BJ가 고민을 털어놨다.


허리 18인치에 G컵 가슴으로 넘사벽 몸매를 자랑하며 숱한 남성 팬들을 끌어모은 BJ 바비앙이 그 주인공이다.


지난 21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BJ 겸 인플루언서로 활약 중인 바비앙이 출연해 사람들이 자신에 대해 가진 오해를 토로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이날 BJ 바비앙은 월 수입 6천만 원을 벌고 있음에도 공황장애로 힘든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바비앙은 "마음은 보수적인데 가슴은 서구적인 유교걸이다"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제 장점인 가슴으로 돈 버는 게 죄인가요?"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그는 "어렸을 때 가슴 발육이 남달라서 숨기기 바빴는데 성인이 돼서 드러내니까 한 달에 6000만 원을 벌었다"며 "보수적인 생각을 바꾸니 (큰 수익이) 가능하더라"고 자신의 수익을 솔직하게 밝혀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바비앙은 지금의 직업을 갖기 전 KBS 보도국에서 헤어디자이너로 5년 정도 일한 경력을 밝히기도 했다.


당시 바비앙은 "아나운서와 기자들의 헤어스타일을 담당했는데, 몸이 지치고 힘들어서 집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다가 게임 방송 BJ를 시작하게 됐다"며 "초기 구독자는 단 9명. 수입은 한달에 3만원에 불과했다"고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그러나 주변에서 '좋은 무기를 살려라'라는 반응이 나오자 노출 의상을 입고 방송을 시작하면서 지금의 수익을 얻게 됐다고 밝혔다.


팬들 90%가 남자라고 밝힌 바비앙은 "그렇게 2년차가 됐다. 부모님께 명품선물도 사드리고, 원룸에서 이제 경비원 있는 쓰리룸 오피스텔 혼자 쓴다"고 달라진 형편을 공개하기도 했다.


MC 장영란이 "(가슴이) 자연산이냐"고 묻는 질문에 바비앙은 "24세까지 계속 발육이 진행됐다. 허리가 18인치인데 자연산 G컵이다"라며 "초등학교 4학년 때 B컵이었고, 24살 때까지 계속 성장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하지만 바비앙은 돈을 많이 벌고 있음에도 공황장애를 진단받았닥고 고백하며 "정신과에 갔더니 신경 안정제를 주시더라. 약을 먹으면서 '나는 밝았던 사람인데 왜 약에 의존하면서 살아가야 하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또 방송 중 숱한 성희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에 MC 박미선은 "사람이 원하는 걸 모두 얻을 순 없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