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애플페이로 갈아탈 생각 1도 없어"...'삼성페이' 이용자들이 충성하는 이유

애플페이가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삼성페이 유저들은 여러 이유를 통해 애플페이로 환승하려는 계획이 없다고 말한다.

인사이트21일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애플페이 / 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한국 상륙 소문이 무성하던 애플페이가 어제(21일) 부로 한국에 상륙했다. 애플과 현대카드는 이날 오전부터 애플페이 국내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로써 현대카드를 보유한 아이폰 사용자들은 카드 실물 없이 아이폰만으로 간편결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그러면서 시내 곳곳에서 애플페이를 사용했다는 인증샷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쏟아졌다.


국내에서 '삼성페이' 서비스 중인 삼성 입장에서는 경쟁회사인 애플의 페이 서비스가 달갑지만은 않을 것. 하지만 삼성페이 유저들은 몇 가지 이유로 애플로 이동하지 않을 것이라 말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삼성페이에는 결제 이외의 다양한 기능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먼저 각종 멤버십 등록이다.


삼성페이에서는 통신사 멤버십 카드나 편의점, 카페 등에서 발행하는 다양한 종류의 멤버십 카드를 등록해 사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헬스장, 도서관, 구내식당 등에서 발급하는 멤버십 카드 또한 삼성페이 등록이 가능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또 삼성페이에는 카드 외 계좌 등록까지 가능하며 이를 통해 ATM기에서 현금을 출금할 수 있다.


더불어 영화관에서 예약한 티켓을 삼성페이에 등록할 수 있으며 영화 시간이 다가오면 알람으로 알려주는데 삼성페이 이용자들은 이같은 점을 장점으로 꼽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여기서 그치지 않고 비행기 티켓을 삼성페이에 등록할 수 있는가 하면 모바일 신분증, 자동차 열쇠 등을 삼성페이로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도 이용자들의 충성심(?)을 자극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애플페이가 한국에 상륙했지만 삼성페이처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되기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애플페이가 삼성페이와 달리 NFC 방식 결제만 지원하기 때문이다.


약 300만 곳의 국내 신용카드 가맹점 중 NFC 단말기가 보급된 곳은 10% 미만이다. 대부분은 마그네틱 보안전송(MST) 단말기를 사용하고 있다. 


이는 신용카드를 직접 단말기에 대고 긁거나 IC칩 부분을 끼워 넣고 결제하는 일반적인 접촉식 단말기를 말한다. 삼성페이는 MST와 NFC 방식이 모두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