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최민수가 17년 만에 밝혔다"...화생방 무표정으로 버틴 '허세가 육체를 지배한' 짤의 진실

배우 최민수가 방독면 없이 화생방에 들어갔던 방송에 대해 해명했다.

인사이트배우 최민수 / KBS2 '품행제로'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상남자' 최민수가 과거 방송에서 방독면을 쓰지 않은 채 화생방에 들어갔던 것에 대한 후일담을 전했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스브스 예능맛집'에는 '방독면 없이 맨얼굴로 화생방 들어간 썰 푼다..'란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지난 14일 방송된 신발벗고 돌싱포맨 장면이 담겼다. 이상민은 "남자들이 최민수 형님의 허세를 인정할 수밖에 없는 레전드 짤이 있다"면서 "화생방에서 방독면을 안 쓰고 참았다"는 사진 한 장을 꺼내들었다.


이를 본 탁재훈은 "화생방을 맨 얼굴로 들어가는 것 자체가 잘못된 생각"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 예능맛집'


사진을 본 최민수는 당시 방송에 대해 "나도 모르게 들어간 것"이라 말하면서 모든 이들로 하여금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최민수는 "절대 멋있게 보이려고 그런 거 아니다"며 해명했다.


최민수는 "당시 '품행제로'라는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었는데, 불량학생을 선도하는 프로그램이었다. 내가 사부였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인사이트KBS2 '품행제로'


최민수는 "화생방 속 아이들이 신경이 쓰였다. 그래서 그때 나도 모르게 들어가 버렸다. 그 행동은 지금까지도 후회한다. 만약에 똑같은 상황이 다시 오면 죽어도 안 할 것"이라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최민수는 지난 2006년 KBS2 '품행제로'에 출연했다. 당시 방송 콘셉트는 불량학생들을 선도하는 내용을 담았다.


Youtube '스브스 예능맛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