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4년만에 여의도에서 '벚꽃' 제대로 본다...봄꽃축제 '다시 봄' 진행

영등포구는 다음 달 4~9일 서강대교 남단에서 여의2교 입구까지 이어지는 여의도 벚꽃길 1.7km와 한강공원 국회 축구장에서 '제17회 영등포 봄꽃축제'를 연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서울 여의도 벚꽃길이 4년 만에 전면 개최될 예정이다. 


17일 영등포구는 다음 달 4~9일 서강대교 남단에서 여의2교 입구까지 이어지는 여의도 벚꽃길(여의서로) 1.7km와 한강공원 국회 축구장에서 '제17회 영등포 봄꽃축제'를 연다고 밝혔다.


봄꽃축제가 전면 개최된 것은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이후 4년 만이다. 


영등포구는 지난 3년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여의도 벚꽃길을 통제해왔다. 2020년에는 여의도 봄꽃 축제를 16년 만에 전면 취소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2021년에는 벚꽃길을 전면 통제하고 온라인으로만 진행했다. 지난해에는 일방향으로만 벚꽃길을 개방했는데 시민 33만명이 다녀갔다. 


올해 전면 개최되는 봄꽃축제는 '다시 봄'(Spring Again)을 주제로 진행된다. 


영등포구는 시민 맞이 개막행사와 봄꽃나이트, 아트마켓, 푸드마켓, 버스킹, 요트 투어 등 다양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를 마련한다. 


인근 음식점과 호텔에서는 할인 행사를 하는 '영등포 봄꽃 세일 페스타'를 4월 한 달 동안 진행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봄꽃축제가 열림에 따라 4월 3일 정오부터 10일 정오까지 여의서로와 서강대교 남단 공영주차장~여의하류IC 구간은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된다. 


영등포구는 여의도 전역을 밀집도에 따라 구분해 불법 노점상, 무단 주차 등 기초질서 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멀어진 사람들이 다시 만나 자연이 주는 선물을 만끽하고 우리의 지구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