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아이돌 덕후들이 예상한 카카오에 먹힌 SM엔터 '잔류or이탈' 예상 명단 떴다

SM엔터테인먼트 경영권 분쟁이 끝이 난 가운데, 소속 아티스트들의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이수만 / 뉴스1


끝이 난 SM엔터테인먼트 경영권 분쟁...잔류할 아티스트와 떠날 아티스트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경영권 분쟁이 끝이 났다. SM 경영권은 카카오가 갖기로 하고, 플랫폼 협력권은 하이브가 갖기로 했다.


이에 따라 SM은 독립성과 자율성이 보장된 SM 3.0시대를 열게 됐다. 이 같은 큰 변화에 SM 소속 아티스트의 잔류·이탈 여부가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SM 잔류,이탈 명단예상"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서 이탈 예상 멤버로는 '김민종·유영진·강타·보아·소녀시대 써니'가 꼽혔다.


인사이트유노윤호(좌)와 최강창민(우) / 뉴스1


앞서 김민종은 SM 3.0 비전에 반발하면서, 이수만을 옹호하는 내용의 메일을 SM 전 직원에게 발송한 바 있다. 아직 이탈하지는 않았지만, 이런 점을 미뤄봐 이탈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유영진은 이수만의 심복이다. 그는 이수만과 함께 SM을 떠났다. SM 비등기 이사로 등재됐었던 H.O.T 출신 강타와 보아도 이탈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 둘은 1세대 대표 주자로, 이수만과 남다른 관계를 구축해왔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수만의 조카인 소녀시대 써니도 혈연관계에 있는 터라, SM을 떠날 것으로 관측된다.


인사이트슈퍼주니어 / 뉴스1


동방신기·슈퍼주니어·샤이니 등 그룹은 SM에 남을 확률이 커...4세대 에스파·NCT도 


반면 잔류 확률이 높은 아티스트는 '동방신기·슈퍼주니어·샤이니·엑소·레드벨벳·NCT·에스파·소녀시대 윤아, 유리, 태연, 효연' 등으로 점쳐지고 있다.


동방신기는 사실상 행보를 가늠할 수 없는 그룹이다. 이수만과 SM 양쪽 모두 강한 믿음을 보여왔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유노윤호와 최강창민은 끈끈한 사이라 어떤 결정을 하든 간에 둘은 함께 움직이리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소녀시대 / 뉴스1


슈퍼주니어는 친 이수만 그룹이 아니다. 이들은 탁영준 SM 대표와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 탄탄한 관계를 구축했다. 또 레이블 SJ를 설립한 채 독립적인 활동도 이어가고 있기 때문에 잔류할 확률이 크다고 예상된다.


샤이니도 SM에 잔류할 것으로 보인다. 경영권 분쟁에 맴버 키가 다소 불안함을 나타내기도 했지만, 가장 힘들었던 시기를 함께해 준 SM 편에 설 확률이 크다는 중론이다. 그룹 엑소와 레드벨벳 또한 완전체 컴백을 앞두고 있던 터라, 굳이 SM을 이탈할 이유는 없어 보인다.


인사이트소녀시대 써니 / 뉴스1


한편 소녀시대 써니를 제외한 맴버들은 SM에 남을 가능성이 크다. SM에 있으면서, 가수 활동 외의 활동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4세대 아이돌로 평가받는 에스파·NCT 등 역시 SM에 남을 확률이 높다. 이번 SM 3.0의 핵심은 '탈 이수만' 체제로, 많은 K팝 팬이 SM의 행보에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