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비싸다고 난리난 영종대교 통행료...올해 하반기 6600원에서 3200원으로 인하

인천대교로 향하는 관문인 영종대교 통행료가 올 하반기부터 3200원으로 인하된다.

인사이트인천 영종대교 / 국토교통부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해외여행을 떠나기 위한 관문으로 김포국제공항보다는 노선이 많은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는 이들이 많다. 이런 가운데 앞으로 인천공항으로 가는 관문인 영종대교 통행료 부담이 줄어든다.


올해 10월부터 현재의 6600원인 영종대교 통행료는 3200원으로 인하된다. 또 인천대교 통행료는 2025년 말부터 5500원에서 2천원으로 절반 이상 내려간다.


영종도 주민들은 오는 10월 1일부터 두 대교를 무료로 다닐 수 있다.


28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영종대교·인천대교 통행료 인하 관련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브리핑에 앞선 지난 27일 윤석열 대통령은 영종대교, 인천대교 통행료와 관련해 "전 정부의 약속이라도 국가의 약속이므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도로공사, 민간기업이 수도권 국민을 위한 접점을 조속히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이후 하루만에 이 같은 조치가 나왔다.


민자도로인 영종대교와 인천대교 통행료는 국가 재정으로 운영되는 고속도로보다 2배 이상 비싸다. 


인사이트인천 인천대교 / 국토교통부


영종대교는 재정고속도로 대비 2.28배(전구간 6600원), 인천대교는 2.89배(5500원)다.


정부는 10월 1일부터 영종대교 통행료를 3400원 인하해 재정고속도로의 1.1배 수준으로 떨어뜨리며 인천대교 통행료 역시 3500원 낮춰 재정고속도로의 1.1배에 맞춘다.


인천대교 통행료 인하는 2025년 말을 목표로 추진한다. 국토부는 민간사업자에게 보전해야 할 금액이 크기 때문에 경제 여건과 공공기관 재무 여건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인천공항 영종대교 톨게이트 / 뉴스1


그러면서 영종도 거주 주민들은 오는 10월 1일부터 영종대교 전 구간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인천시가 통행료 3200원을 지원한다.


또 인천대교 통행료도 무료로 전환된다. 지금은 인천시가 통행료 일부를 지원해 1800원을 내고 있는데, 지원액을 5500원까지 확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