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5천원 주고 산 연금복권 '아버지와 딸' 동시 1·2등 당첨...매달 1100만원 받는다

연금 복권 5장을 구매해 딸에게 건넨 부녀가 함께 연금 복권에 당첨돼 월 1100만원 이상을 받게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연금 복권 5장을 구매해 딸에게 1장 건넨 아버지가 딸과 함께 연금 복권에 당첨돼 월 1100만원을 받게 됐다. 


27일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설 연휴 직전인 지난달 19일 추첨한 연금복권 720+ 142회차에서 A씨가 1등 1장, 2등 4장에 동시에 당첨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연금복권 5장을 구매해 그중 1장을 친정에 놀러 온 딸에게 선물했는데, 이 복권도 2등에 당첨됐다. 총 5000원에 구매한 5장의 복권이 모두 당첨된 것이다.


연금복권 1등 당첨 번호는 '2조 852960'과 같은 식으로 구성된다. 조만 다르고 뒷부분 6자리 숫자가 같으면 2등이 된다. 때문에 같은 번호로 5개 조를 모두 구매하면 1등 1매, 2등 4매에 동시에 당첨될 수 있다.


1등은 매월 700만원씩 20년간, 2등은 매월 100만원씩 10년간 당첨금을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향후 10년간 딸과 함께 월 1100만원의 당첨금을, 그 이후에는 10년간 혼자 700만원의 당첨금을 수령하게 된다.


A씨는 "딸에게 잘해주지 못해 늘 미안한 마음이라 더 당첨되기를 바랐는데 천운처럼 내게로 (당첨 소식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복권에 당첨되면 빚을 갚을 수 있을 것 같아 매주 소액으로 로또와 연금복권을 구매해왔다"며 "이제 빚을 갚고 편히 발 뻗고 잘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