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김구·윤동주·유관순 등 독립운동가 15명 컬러로 복원됐다

올해 104주년 3˙1절을 맞아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들의 흑백사진을 컬러로 복원 영상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공개된다.

인사이트안중근, 안창호, 윤동주, 윤봉길 복원 전후 사진 / 국가보훈처 제공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올해 104주년 3·1절을 맞아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들의 흑백사진을 컬러로 복원 영상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공개된다.

27일 국가보훈처는 "독립운동가 15명의 흑백사진을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색채사진으로 복원했다"며 "이를 영상으로 제작해 28일부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기념일인 4월11일까지 서울 광화문광장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대형 전광판을 통해 송출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김구, 김좌진, 베델, 송진우 / 국가보훈처 제공


이번에 컬러 사진으로로 복원된 독입운동가는 김구, 김좌진, 어니스트 베델, 송진우, 안중근, 안창호, 유관순, 윤동주, 윤봉길, 이승만, 이회영, 조소앙, 최재형, 한용운, 호머 헐버트 등 15명이다. 

컬러로 복원된 독립운동가 사진과 함께  김구 선생의 "나의 소원은 우리나라 대한의 완전한 자주독립이오", 안중근 의사의 "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건 군인의 본분이다", 윤봉길 의사의 "사나이 뜻을 세워 집을 나가면 살아서 돌아오지 않으리라' 등의 어록이 담긴 영상도 공개된다. 


인사이트최재형, 한용운, 헐버트 / 국가보훈처 제공


독립운동가 흑백사진의 컬러 복원엔 현재 6·25전쟁 참전영웅 흑백사진의 컬러 복원을 진행 중인 성균관대 소프트웨어학과와 인공지능학과 학생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AI 얼굴 복원기술(GFP-GAN)과 안면 복원 기술을 활용해 기존 흑백사진을 고해상도 컬러사진으로 복원한 뒤 영상으로 제작하고 있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독립운동가들의 흑백사진을 컬러로 되살려 후손들에게는 사진 액자로 전달하고, 영상으로도 제작해 국민들과 공유할 계획이다. 

보훈처장은 "광화문에서 만나는 독립운동가들의 영상을 통해 애국선열들이 흘린 피와 땀 위에 오늘의 자유롭고 번영된 대한민국이 서 있음을 기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